로그인

"한국 여성문제 낙제점… 性상품화 의제 추가"
2012. 09. 24
■ 17일 세계여성단체협의회 총회 여는 김정숙 한국여협 회장
"제도적 장치 이행 미약이 성범죄 기승 더 부추겨"


"요즘 여성들을 상대로 한 성범죄가 기승을 부리고 있죠? 죄송한 말씀이지만, 당연한 일입니다."

김정숙(66) 한국여성단체협의회 회장은 13일 작심한 듯 쓴소리를 쏟아냈다. 17일 서울에서 열리는 제33차 세계여성단체협의회(ICW) 총회를 앞두고 가진 행사 설명 기자간담회 자리에서다.

그는 "빈곤, 교육, 환경, 건강 등 거의 모든 부문에서 급성장을 이뤄 다른 나라들의 부러움을 받는 한국이지만 유독 여성문제에서만큼은 낙제점"이라며 "이걸 해결하려면 결국 더 많은 여성들이 정책결정 자리에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부연 설명이 이어졌다. "우리나라는 여성의 권익 보호와 정치 참여 등을 보장하기 위한 성폭력 특별법, 비례대표 여성 할당제 등 제도적 장치들은 세계 최고 수준입니다. 그런데 이행이 제대로 안 되는 게 문제죠."여성을 위한 제도들이 제 기능을 하기 위해선 가해자 처벌 등 해당 법 적용에 소극적인 남성들 대신 여성들이 결집할 수밖에 없다는 이야기다.

3년마다 총회를 여는 ICW는 1888년 설립된 세계 최초의 글로벌 비정부기구(NGO)로, 여성 지위향상에 노력해온 세계 최대의 여성단체다. 이번 총회 및 여성포럼 주제는 `여성의 발전이 인류의 발전`으로 정해졌다. 코지마 솅크 ICW 회장, 겔트루트 몽겔라 범아프리카회의(PAP) 초대 의장, 강경화 유엔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 부대표 등 91개국 1,000여명의 지도자와 운동가 등 여성 전문가들이 대거 참가해 유엔 밀레니엄 개발목표와 여성, 지속 가능한 개발을 위한 양성평등의 가치 등에 대해 머리를 맞대게 된다.

김 회장은 여기에 의제 하나를 최근 추가했다. 확산하고 있는 아동 포르노와 여성의 성 상품화 문제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하기로 한 것이다. 그는 "일부 나라의 경우 마을 여성의 배가 불러오면 이웃 남자 어른들이 입도선매 방식으로 그 아이를 산다"며 "학교에 가야 할 7, 8세쯤 되면 그때부터 `주인의 노리개`로 살다 죽는 게 이 시대 일부 여성의 삶"이라고 소개했다. 성폭력, 성 상품화 문제가 국내 문제만은 아닌만큼 이번 총회에서 대책을 찾아보겠다는 의미다.

구체적인 계획도 내놓았다. 우선 총회 종반부에 공표될 `여성발전을 위한 서울 선언`에 성폭력 처벌강화, 아동 포르노 금지, 여성의 정책결정직 50% 참여, 여성난민의 인권보호 등의 내용이 담길 수 있도록 한다는 구상이다. 김 회장은 "이게 계획대로 되면 세계여성단체협의회가 유엔에 결의안으로 채택하도록 하고, 그러면 국제법 효력도 지닐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도 여성 문제에 큰 관심을 갖고 있습니다. 이 기회를 잡으려면 우선 총회를 성공적으로 마쳐야겠죠. 많은 분들, 특히 많은 여성들의 성원이 필요합니다." ICW총회는 22일까지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과 프레지던트호텔에서 열리며, 23일 방한 인사들의 비무장지대 방문으로 마무리된다.

정민승 기자

한국일보
http://news.hankooki.com/lpage/people/201209/h2012091321073591560.htm

2012.09.13
글로벌 여성리더 1000명 한자리에 많은 줄 알았던 한국 女교사 OECD 평균보다 11%p 적어

NO파일제목등록일자조회
1691올브라이트·라이스·클린턴 그 후… 미 국무장관 ‘... 2012/09/2715207
1690제33차 세계여성단체협의회 비무장지대투어 2012/09/2414997
1689"한국 여성문제 해결 열쇠는 여성 정치·경제인 늘리... 2012/09/2414695
1688세계여성단체協 ‘여성발전 위한 서울선언’ 2012/09/2414586
1687ICW 총회에 초청된 유엔인권최고대표사무소 강경화 부... 2012/09/2414894
1686제33차 세계여성단체협의회 총회 서울서 개막 2012/09/2414814
1685전세계 여성, 서울에 주목…제33차 세계여성포럼 개최 2012/09/2414871
1684한국 여권 선진국만큼 신장일본 위안부 문제 사과해야 2012/09/2415039
1683김윤옥 여사 "여성들, 적극적 리더십 발휘해야" 2012/09/2416125
1682솅크 "국제 여성NGO, 국가간 외교에 힘보태" 2012/09/2416970

이전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