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남자 100만원 받을때 여자 임금은 61만3천원
2012. 06. 05
노동사회연구소 보고서
남녀격차 지난해보다 커져
비정규직 여성 증가 영향


남녀 간 임금 격차가 1년 사이 확대된 것으로 조사됐다. 또 고소득 노동자와 저소득 노동자 간 임금액 차이도 확대됐다.
4일 한국노동사회연구소가 발표한 ‘비정규직 규모와 실태-2012년 3월 통계청 경제활동인구조사 부가조사 분석’ 보고서를 보면, 지난 3월 기준 남성노동자 임금을 100%로 볼 때 여성노동자 임금은 61.3%에 그쳤다. 남성 임금이 100만원일 때 여성 임금은 61만3000원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지난해 3월 남성 임금 대비 여성 임금의 비율은 62.1%였다.

성별 임금격차가 확대된 것은 임금이 낮은 비정규직 분야에서 여성은 늘고 남성은 줄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3월 여성 비정규직 노동자 수는 448만9000명으로 1년 전인 지난해 3월 441만4000명보다 8만5000명 늘어났다. 반면 남성 비정규직 노동자 수는 3월 기준 388만명으로, 지난해 3월 389만8000명보다 오히려 1만8000명 줄어들었다. 비정규직 임금이 정규직의 절반(52.2%) 수준임을 감안하면 여성 비정규직 노동자 확대로 인해 여성의 임금 증가율이 낮아진 것으로 보인다.

실제 지난 3월 시간당 임금은 남성노동자 1만4141원, 여성노동자 8670원이었고, 지난해 3월에는 남성 1만3288원, 여성 8246원이었다. 1년 사이 남성이 853원 오를 때 여성은 424원 인상에 그쳤다. 김유선 한국노동사회연구소장은 “임금이 낮은 비정규직 노동자 수에서 남성보다 여성이 많고 그 차이도 점점 커지고 있다”며 “이 때문에 남녀간 임금 격차가 확대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고소득 노동자와 저소득 노동자 간 임금액 차이도 확대됐다. 하위 10%인 저소득 임금노동자의 월 임금 총액은 75만원으로 지난해 3월보다 5만원 올랐지만, 상위 10%인 고소득노동자의 월 임금 총액은 400만원으로 20만원 뛰었다. 고소득 노동자 대 저소득 노동자의 임금 격차가 지난해 310만원에서 올해 325만원으로 확대된 것이다. 하지만 하위 10% 대비 상위 10% 임금 비율은 5.33배로 1년 전의 5.43배보다 약간 감소했다.

최현준 기자

홈페이지
http://www.hani.co.kr/arti/economy/economy_general/536061.html  

한겨레 2012.06.05
여성 대학진학률 32%→80% 급증에도 경제활동 비율은 20년째 제자리걸음 [일·가정 양립정책 국제학술대회] 보육정책 잘 갖춰져야 여성 고용 증가한다.

NO파일제목등록일자조회
1678"한국 여성문제 낙제점… 性상품화 의제 추가" 2012/09/2423390
1677많은 줄 알았던 한국 女교사 OECD 평균보다 11%p 적어 2012/09/2424775
1676EU 상장기업 이사진 `여성비율 40%` 의무화 2012/09/2424041
1675한국의 아동 성범죄 발생률 세계 4위 2012/09/2423384
1674칠레 최초 여성 언론 ‘오픈’ 2012/08/2723340
1673반기문 총장 “능력 있는 여성은 UN으로 오라" 2012/08/2720155
1672[2010∼2012 세계 가치관 조사]“정치 지도자, 남성이... 2012/08/1619083
1671우리나라 보육예산 7년새 3.5배↑…여전히 OECD 평균... 2012/08/0918536
1670[2012 런던올림픽] 116년 만에 이룬 ‘성평등 올림픽... 2012/08/0219226
1669아프리카연합 최초 여성 집행위원장 된 들라미니 주마... 2012/07/2418719

이전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