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남성 출산휴가 3일서 최대 10일로 확대
2017. 12. 21
여가부 ‘2차 양성평등정책’ 발표
성별 임금정보 공개 등도 추진

남성의 유급 출산 휴가가 3일에서 최대 10일로 늘어난다. 남성 육아휴직을 독려하기 위한 ‘아빠육아휴직 보너스제(아빠의 달)’ 급여 상한액도 늘어난다.

여성가족부는 20일 ‘2차 양성평등정책 기본계획’(2018∼2022년)을 발표하고 현재 3일인 남성의 유급 출산 휴가를 단계적으로 10일까지 늘리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여성부 관계자는 “여성의 이른바 ‘독박 육아’ 문제를 개선하기 위한 방안 중 하나”라며 “한 번에 10일까지 확대하기는 무리라 내년부터 조금씩 늘려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현행법은 여성에게 출산일로부터 석 달간, 남성에게 3일간 유급 출산 휴가를 보장하고 있다.

또 여가부는 동일한 자녀에 대해 부모가 순차적으로 휴직하는 경우 두 번째 육아휴직자의 첫 3개월간 통상임금의 100%를 급여로 주는 아빠육아휴직 보너스제, 이른바 ‘아빠의 달’(보통 두 번째 육아휴직은 대부분 아빠가 해 붙인 이름) 제도 상한액도 현행 150만 원에서 200만 원으로 올린다고 밝혔다. 내년 7월부터 적용되며 첫째, 둘째에 상관없이 모든 아이가 휴직의 대상이다. 이날 기본계획에는 여성의 열악한 고용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 기업별 남녀 임금정보를 공개하고 고위공무원과 공공기관 임원에 여성 목표비율을 신설하는 방안도 포함됐다. 각 기업별 남녀 임금 차이가 공개되는 것은 처음이다.

양성평등정책 기본계획은 양성평등기본법에 따라 5년 단위로 수립되는 중장기 계획으로, 1차 기본계획(2015∼2017년)이 올해 말로 종료됨에 따라 올해 1월부터 전문가 간담회, 대국민 아이디어 공모전 등을 거쳐 2차 계획안을 마련했다.
여성 런던주교 탄생…500년만에 성공회 5대요직 첫 진입 펀리 뉴질랜드 대사 “여성평등 정책, 기업 발전에도 큰 도움”

NO파일제목등록일자조회
1757韓銀 63년 사상 첫 여성 임원 2013/07/1715811
1756여성계 “내년 지방선거 女의석 30% 보장을” 2013/07/1615371
1755정부,「가정폭력 방지 종합대책」발표 2013/07/1015552
1754차별, 전쟁, 가난, 시련에 짓눌려도 여성은 일어섰다 2013/07/0815203
1753與野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 2013/07/0814692
1752호주 장관 30명 중 11명이 여성, 그럴 수밖에 없었던 ... 2013/07/0815299
1751국가공무원 2년 뒤엔 여성 > 남성 2013/07/0415435
1750여성인권 최하위 사우디, 가정폭력 추방 캠페인 닻 올... 2013/07/0414984
1749올해 우리나라 여성 인구가 50%…통계 집계 이후 처음 2013/06/2814662
1748"출세한 여성 많다고 평등사회 된 건 아니다" 2013/06/2813733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