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반기문, 마지막 유엔 총회 연설에서 `페미니스트` 선언
2016. 12. 26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자신의 유엔 총회 마지막 연설에서 "저 자신을 페미니스트라고 부르는 게 자랑스럽다"고 선언했다.

지난 9월 20일 반기문 총장은 뉴욕 유엔 본부에서 열린 제 71차 유엔 총회 고위급 일반토의 개막 연단에 올랐다. 그는 이 자리에서 "재임 기간 중 유엔 여성기구(UN Women)를 만들었다는 것에 자부심을 느낀다. 이 기구는 성 평등과 역량 강화를 위한 옹호자이며 ‘50 대 50’ 세상을 목표로 한다. 나는 유엔 고위직에 과거 어느 때보다 더 많은 여성들을 임명했다. 나는 민족, 종교, 성적지향에 관계 없이 모든 사람들의 권리를 자랑스럽게 수호해왔다. 나는 이 세상에서 가장 덜 활용된 자원이 여성들의 잠재력이라고 말해왔다. 우리는 여성에 대한 뿌리깊은 차별과 만성화된 폭력을 끝내고 의사 결정에 그들의 참여를 확대하기 위해 더 많은 일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 총장의 이번 연설에서 보듯, 반 총장 재임시절 유엔 여성기구를 만들며 여권 신장에 앞장서 온 것 역시 사실이다. 지난 2014년 9월, 유엔 총회에서는 배우 엠마왓슨이 `페미니즘` 연설을 해 전세계적으로 호응을 받은 바 있다. 당시 엠마왓슨은 "페미니즘의 정의는 남성과 여성이 동등한 권리와 기회를 가져야 한다는 것이라고 알고 있습니다. 이는 양성의 정치적, 경제적, 사회적 평등을 뜻합니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2016.09.21
경항신문  유신모 기자, 손제민 특파원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
101년 걸린다는 남녀 임금 격차 해소 에스토니아에 비정치인 출신 첫 여성 대통령 선출

NO파일제목등록일자조회
1673반기문 총장 “능력 있는 여성은 UN으로 오라" 2012/08/2712400
1672[2010∼2012 세계 가치관 조사]“정치 지도자, 남성이... 2012/08/1613032
1671우리나라 보육예산 7년새 3.5배↑…여전히 OECD 평균... 2012/08/0913031
1670[2012 런던올림픽] 116년 만에 이룬 ‘성평등 올림픽... 2012/08/0213662
1669아프리카연합 최초 여성 집행위원장 된 들라미니 주마... 2012/07/2413159
1668女국회의원, 1인 평균 법률안 제출 男 앞서 2012/07/2413631
1667퇴직여성 53% "결혼·출산 때문에 사표" 2012/07/1213052
1666멕시코, 여성의 정치참여 확대를 위해 노력 2012/07/1212301
1665“한국, 노인이 청년보다 더 일해” OECD 중 유일 2012/07/1211797
1664韓 65세 이상 소득 빈곤율, OECD 국가 중 최고 2012/07/1212116

이전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