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폭스, 美 국방부 사상 최고위직 여성에 올라
2013. 12. 05
미국 국방부 부장관 대행에 크리스틴 폭스(58·사진) 전 예산기획평가 국장이 3일(현지 시각) 지명됐다. 워싱턴포스트(WP)는 "폭스가 업무 능력을 인정받아 `대행` 꼬리표를 떼면 미 국방부 사상 최고위직에 오르는 여성이 된다"고 이날 보도했다. 폭스는 지난 9월 군 전문 매체 `디펜스뉴스` 기고에서 "시퀘스터(정부 예산 자동 삭감)가 해롭지 않다고 막연하게 회피하는 자세가 무엇보다 국익에 해롭다"며 "어떻게 해야 지속 가능하고 전략적 성과를 극대화하는 국방 예산을 짤 수 있을지 진지한 대화가 시급하다"고 했다. 당시 시퀘스터를 둘러싸고 정부와 대립했던 정치권을 비판한 것이다. 척 헤이글 국방장관은 이날 "국방부가 예산 삭감으로 전례 없는 어려움에 처해 있지만, 폭스는 누구보다 옳은 분별력으로 각종 사안을 해결할 것"이라고 지명 배경을 설명했다.

폭스 대행은 국방부에 들어가기 전 해군분석센터(CNA) 소장을 지내는 등 30년 가까이 군 전문가로 활동해왔다. 보스니아·코소보, 아프가니스탄, 이라크 전쟁 등에서 미군 전략을 짜는 데 관여하기도 했다.

2013.12.05
조선일보
노석조 기자
홈페이지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3/12/05/2013120500070.html

美 여성 정치인 정치자금 모금 우위 제48회 전국여성대회 개최

NO파일제목등록일자조회
1753與野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 2013/07/0812580
1752호주 장관 30명 중 11명이 여성, 그럴 수밖에 없었던 ... 2013/07/0812747
1751국가공무원 2년 뒤엔 여성 > 남성 2013/07/0412865
1750여성인권 최하위 사우디, 가정폭력 추방 캠페인 닻 올... 2013/07/0412514
1749올해 우리나라 여성 인구가 50%…통계 집계 이후 처음 2013/06/2812064
1748"출세한 여성 많다고 평등사회 된 건 아니다" 2013/06/2811376
1747“이제는 여성경제세력화 시대” 세계 여성 리더들 입... 2013/06/1912279
1746여야 女의원, 기초단체장·의원 정당공천 폐지 반발 2013/05/1014685
1745여야 여성의원들 `여성의 정치참여` 토론회 개최 2013/05/0812504
1744국회 여가위, 여성 의원 간담회 개최 2013/05/0812420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