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여성 한 명 교육하면 가족과 사회를 바꿀 수 있죠"
2013. 07. 30
한국수출입은행에서 인턴십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는 아프로자 아람, 모미타 바삭, 니샤트 라이하나(왼쪽부터). 이들은“한국 사람, 기후, 음식 모두 감동”이라며 웃었다. 이명원 기자


[셰리 블레어가 명예총장인 아시아여성대학 학생들, 인턴십 참여 위해 訪韓]

"AUW가 내 삶을 바꿨죠, 제3세계 빈곤·아동문제 등 NGO 만들어 활동도 벌여요
한국서 개도국 지원 공부 중… 열심히 배워 도움 줄래요"


"여성 한 명을 교육하면 그의 가족은 물론, 사회와 국가를 바꿀 수 있습니다. 우리 학교 총장인 셰리 블레어의 말이지요. "

지난달 24일, 방글라데시에 있는 `아시아여성대학(Asaian University for Woman, 이하 AUW)` 학생 3명이 한국에 왔다. AUW는 영국 총리를 지낸 토니 블레어의 아내 셰리 블레어(Blair·59)가 명예총장으로 활동하는 곳으로, 낙후된 아시아 12개국 여성들에게 고등교육을 제공하기 위해 만들어진 대학이다. 아시아여성대학은 지난 1월 한국수출입은행과 MOU를 맺어 매년 이 대학 출신 학생들 3명에게 여름 인턴십 프로그램을 제공하기로 했다. 첫 번째 인턴십 프로그램에 참여한 니샤트 라이하나(21), 모미타 바삭(23), 아프로자 아람(23)을 만났다. 이들은 "대학에 입학하기 전과 후의 삶은 `엄청난 변화`"라고 입을 모았다.

AUW 1기생으로 입학해 아시아학을 전공하고 올해 5월 졸업한 모미타는 "여성들이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부분을 찾아내는 `전인적 교육`을 한다는 게 AUW의 가장 큰 장점"이라고 말했다. 영어를 한마디도 할 수 없던 모미타는 대학에 입학한 뒤 영어로 논문을 쓰고, 토론을 할 수 있게 됐다. 그는 "언어뿐 아니라 생각하는 방식 자체가 바뀌었다"고 말했다. 모미타는 1학년 때 방글라데시의 빈민 문제에 대한 다큐멘터리를 제작하고, 2학년 때는 국제적인 잡지에 2번이나 글을 기고했다. 지금은 사회 복지 NGO를 만들어 미국 국무부의 투자를 받아 빈민과 아동 노동 문제에 대한 활동을 하고 있다.

경찰관 아버지를 일찍 여의고 초등학교만 나온 어머니 밑에서 자란 아프로자는 "너는 나처럼 자라지 말고 교육을 받아야 한다"는 어머니의 지원으로 AUW에 입학했다. 경제학을 전공하는 그는 현재 4학년으로 내년 5월 졸업한다. "저의 두 번째 꿈은 세계은행에서 근무하는 것입니다. 대학의 꿈이 현실로 이뤄진 것처럼 두 번째 꿈도 반드시 이루고 싶어요."

아프로자는 `여성은 교육을 받을 필요가 없으니 빨리 시집가라`는 친척들의 압박에 시달려왔다고 했다. "어느 날 시골집에 내려갔더니 제 결혼식이 준비되어 있었어요. 눈치를 챈 순간 재빨리 도망쳤죠." 방글라데시에서는 19~21세를 여성의 결혼 적령기로 보고 있으며 이 시기를 지나면 평생 결혼할 수 없다는 인식을 갖고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친척들은 `아버지도 안 계신데 앞으로 누가 너를 보살피겠느냐`고 설득합니다. 내 삶은 충분히 보살필 수 있는데도요."

컴퓨터공학을 전공하는 3학년 니샤트도 비슷한 경험이 있다고 했다. "집에 혼자 있는데, 전혀 알지 못하는 남자의 친척들이 찾아와 나를 데려갈 것인지 말 것인지 상의하더군요. AUW에 입학해 내전 중인 국가나 빈곤국 친구들과 대화를 나누면서 국제적 안목을 갖게 됐고, 우리 스스로 변화해야 한다는 의지를 갖게 됐습니다."

아시아여성대학의 학생 90% 이상은 장학금으로 학업을 이어간다. 12개국에서 온 학생 530여명이 다니고 있으며 올해 5월 1기 졸업생 130명을 배출했다. 세 사람은 한국에서 인턴십을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있다는 말에 곧바로 지원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한국수출입은행에서 개발도상국에 대한 경제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팀에 소속됐다. 니샤트는 "인도네시아 개발 프로젝트를 배우고 있다"며 "개발도상국을 지원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일인지 직접 경험해봐서 알기 때문에 열심히 배우고 있다"고 말했다.


2013.07.29
조선일보
이미지 기자
홈페이지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3/07/29/2013072900038.html


고위공무원 女비중 6.2%… 멀고먼 여성인재 육성 여성의 정치참여, SNS에 답 있다

NO파일제목등록일자조회
17932015 삼성행복대상 ‘여성선도상’ 김정숙 한국여성... 2016/02/026596
1792네팔 여권 운동가 첫 여성 대통령에 당선 2015/11/126415
1791[한중일 콘퍼런스]김정숙 회장 "국가 경쟁력 제고, 여... 2015/09/168963
1790`미래와 여성` 한중일 국제 컨퍼런스에 초대합니다! 2015/08/318443
1789남녀격차 ‘여성임원할당제’로 좁혀야” 김정숙 세... 2015/08/317343
1788여성 국회의원 숫자 많아도 `찻잔 속 女風` 2015/05/2011246
1787스웨덴 女 의원 44.7%…여성 유권자의 힘 2015/02/0613563
1786의사결정권자 성평등 지수 여전히 낮은 수준 2014/12/3012421
1785제49회 전국여성대회 `하나되는 대한민국, 여성의 힘... 2014/12/0312972
1784제21차 아시아·태평양여성단체연합 총회 및 국제심포... 2014/12/0311981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