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제2 힐러리-女상무위원 향해… 美-中 파워우먼이 뛰고 있다
2013. 02. 19
■ ‘G2’ 이끌 차기 여성지도자 속속 등장

세계를 주름잡는 미국과 중국(G2)에서 걸출한 여성 정치인이 잇따라 등장하고 있다. 미국은 민주당과 공화당 모두 ‘제2의 힐러리’를 키우기 위해 동분서주하고 ‘여성 정치인의 불모지’나 다름없는 중국에서도 전문성을 갖춘 여성 정치인이 늘고 있다.


○ 美 ‘제2의 힐러리’ 표방한 3040 약진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 낸시 펠로시 민주당 하원 원내대표, 세라 페일린 전 알래스카 주지사 등 카리스마형 여성 리더가 많았던 미국 정계. 요즘에는 톡톡 튀는 개성으로 무장한 30, 40대 젊은 여성 정치인이 많다. 가장 주목받는 사람은 공화당의 차세대 스타로 떠오른 미아 러브 유타 주 새러토가스프링스 시장(38)이다.

가난한 아이티 이민자 가정에서 태어난 러브 시장은 여성에 흑인, 모르몬교도라는 여러 소수자의 정체성을 갖고 있다. 피트니스 강사로 일하다 2003년 인구 약 2만 명의 소도시 새러토가스프링스의 시의원으로 정계에 입문했다. 6년 만인 2009년 말 이 도시 시장에 당선됐고 2012년 공화당 선거 캠페인에서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약점을 공격하는 소위 ‘오바마 저격수’로 활약하며 전국구 스타로 떠올랐다. ‘제2의 힐러리’라 불리는 커스틴 질리브랜드 뉴욕 주 상원의원(47·민주)은 민주당이 야심 차게 준비하고 있는 카드. 2009년 클린턴이 국무장관으로 지명된 뒤 뉴욕 주 상원의원 직을 승계한 질리브랜드 의원은 상원 입성 1년 만에 치러진 2010년 총선에서 경쟁 후보보다 34%포인트나 앞선 높은 득표율로 재선에 성공했다.

이 밖에 공화당의 하원 원내 부총무를 맡고 있는 캐시 맥모리스 로저스 하원의원(44), 주지사와 상원의원에 모두 당선된 최초의 여성 진 섀힌 뉴햄프셔 주 상원의원(66), 하버드대 교수 출신으로 오바마 정부의 ‘경제개혁 브레인’ 역할을 맡고 있는 엘리자베스 워런 매사추세츠 주 상원의원(66)도 주목할 만한 여성 정치인이다.


○ 中 전문성 갖춘 엘리트 여성 득세

중국 공산당의 대부 마오쩌둥(毛澤東)은 ‘여성이 하늘의 절반(女人半邊天)’이라는 유명한 말로 남녀평등을 주창했지만 중국 공산당 내 유리천장은 아직 높다. 특히 중국의 최고 지도자급인 공산당 상무위원 7명 중에는 아직 여성이 없다.

현재 중국에서 가장 높은 지위에 있는 여성 지도자는 태자당 출신으로 공청단(중국공산주의청년단) 경력까지 갖춘 류옌둥(劉延東·68) 공산당 국무위원이다.

쑨춘란(孫春蘭·63) 톈진(天津) 시 서기는 ‘중국판 아메리칸 드림’의 주인공이다. 시계공장 여공에서 당 서기가 된 입지전적 인물로 랴오닝(遼寧) 성에서만 40여 년을 활동한 후 중앙 정계로 보폭을 넓혔다. 또 경제학 박사 출신의 리빈(李斌·59) 안후이(安徽) 성 성장, 공산당의 인사관리(HR) 전문가 선웨웨(沈躍躍·56) 공산당 중앙조직부 상무부부장, 장쉬안(張軒·55) 충칭(重慶) 시 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회 주임도 차세대 여성 지도자로 꼽힌다.

미국과 중국의 여성 정치 지도자 증가 속도는 더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 미 민주당 소속 여성의 정계 진출을 돕는 단체 ‘에밀리 리스트’의 스테파니 슈라이오크 대표는 “더 많은 여성 상원의원과 주지사가 나와야 미국도 여성 대통령을 배출할 수 있다”고 말했다. 중국 징화(京華)시보 역시 지난해 11월 “중국 공산당 제18차 전국대표대회에서 최초로 ‘남녀평등’이 국가의 기본정책으로 명시된 것은 아직도 미흡한 여성의 정치 참여율을 높이기 위한 것”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중국이 25일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식에 최고위직 여성 정치인인 류옌둥 공산당 국무위원을 보낼 예정으로 18일 확인됐다. 대통령 취임식에 중국이 고위 여성 정치인을 보내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일본은 정계의 거물인 오자와 이치로(小澤一郞) 생활당 대표가 박 당선인의 취임식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또 한일의원연맹 일본 측 회장을 지낸 모리 요시로(森喜朗) 전 총리도 취임식에 참석한다고 통신은 보도했다.

동아일보
하정민 기자·베이징=고기정 특파원  dew@donga.com  
2013.02.19
18대 대선, 여성 투표율 남성 첫 추월 [아세안 ‘젠더와 개발’ 커리큘럼 개발 워크숍] 아시아 여성들 양성평등 위해 머리 맞대다

NO파일제목등록일자조회
165113일 서울남부지법 404 법정 판사·검사·변호사 모두... 2012/06/1812245
1650통계청, 2012년 5월 남성 실업자 수는 감소, 여성 실... 2012/06/1412352
1649맞벌이 육아, 엄마 일의 반도 안하는 아빠 2012/06/1112169
1648여성 대학진학률 32%→80% 급증에도 경제활동 비율은 ... 2012/06/0713289
1647남자 100만원 받을때 여자 임금은 61만3천원 2012/06/0513019
1646[일·가정 양립정책 국제학술대회] 보육정책 잘 갖춰... 2012/06/0511704
1645국왕은 문화계, 왕비는 여성계 … 스웨덴 왕실 외교 2012/05/3111872
1644프랑스 사상 첫 성평등 내각 2012/05/1813953
1643결혼이주여성들의 활약 그리고 소망 2012/05/1413308
1642[프랑스, 좌파 올랑드 시대]‘올랑드 최측근’ 한국계... 2012/05/1413318

이전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