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외동딸 둔 아빠의 성평등 의식 가장 높아"
2012. 12. 06
여성정책硏, 학부모 1천800명 남녀평등 의식조사

외동딸을 둔 아버지의 성평등 의식이 학부모 집단 중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일 한국여성정책연구원에 따르면 지난 7월 초·중·고교 재학생의 학부모 1천800명을 대상으로 벌인 남녀평등 의식조사 결과 자녀로 딸 한 명만을 둔 아버지 집단의 점수가 평균 76.76점으로 가장 높았다.

이는 자매를 둔 어머니(74.92점·2위)나 외동딸을 둔 어머니(73.72점·3위)보다도 2~3점 정도 앞선 점수다.

다른 아버지 집단과의 점수 차는 더 확연했다.

가장 낮은 점수를 받은 외아들을 둔 아버지(60.68점)와는 무려 16점 차였다.

남매(63.32점·9위)나 자매(68.05점·7위)를 둔 아버지도 외동딸의 아버지보다 각각 13점과 8점 정도 낮은 점수에 머물렀다.

부모 별로는 어머니(71.50점)가 아버지(64.81점)보다 대체로 성평등 의식이 높았고, 자녀 성별로는 딸을 둔 부모(73.38점)의 점수가 아들을 둔 부모(68.18점)에 앞섰다.

안상수 여성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은 외동딸을 둔 아버지의 이른바 `딸바보(딸 사랑이 지극한 부모)` 현상에 주목했다. 아버지의 성평등 의식에 자녀의 성별이 미치는 영향이 크다는 분석이다.

안 위원은 "기존 통념을 가진 남성이라도 딸을 양육하면서 간접적으로 차별을 경험하게 된다"며 "딸의 삶에 대한 아버지의 염려와 기대가 이들의 의식에 영향을 미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같은 의식 변화가 자신의 혈육에 대한 `온정주의`에서 시작하기 때문에 개인적인 차원에 머무를 수 있다는 점에서는 한계가 있다"며 "가족 밖 타인 여성으로 이해와 공감을 확대하는 것이 관건"이라고 덧붙였다.

설문은 `가장인 남자가 월급을 더 많이 받아야 한다`, `남자가 여자의 부하로 일하는 건 보기 좋지 않다`,`여자는 남자만큼 중요한 결정을 잘 내리지 못한다` `주방일 하는 남자는 보기 좋지 않다` 등 12개 문항으로 구성했으며, 4점 척도의 응답을 100점으로 환산해 결과를 산출했다.

서혜림 기자

연합뉴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1&aid=0005965501

2012.12.02
유럽여성인권단체 “성매매는 범죄행위” EU에 촉구 여성투표율 갈수록 높아

NO파일제목등록일자조회
1743유엔 여성차별철폐협약 이행, `법ㆍ제도 진전 있지만 ... 2013/04/3023898
1742여성 국회의원 45명, ‘그들만의 간담회 연다’ 2013/04/2223574
1741서울시, 여성 일자리 4만2천개 만든다 2013/04/1124104
174020세기 ‘철의 여인’은 갔지만 … 21세기 메르켈이 ... 2013/04/1022598
1739영국병 혁파한 불굴의 리더십…20세기 최강 총리 2013/04/0922242
1738나눔 릴레이 앞장서는 리더들 2013/04/1722992
1737파리 사상 첫 여성시장 나온다 2013/04/0323447
1736마초의 땅 발칸 반도에 여성 리더십 바람 2013/03/2124699
1735여성 취업률 30대 문턱서 우울한 추락 2013/03/1124899
1734여성 노동자 50% “여성 대통령에 기대”… ‘출산·... 2013/03/0524064

이전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