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2010∼2012 세계 가치관 조사]“정치 지도자, 남성이 여성보다 ...
2012. 08. 16
바야흐로 ‘알파걸의 세상’이 됐다고 한다. 실제로 한국사회에서 여성의 사회적 진출에 대한 생각도 빠르게 바뀌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세계 가치관 조사에서 ‘정치 지도자로는 남성이 여성보다 더 낫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그렇지 않다’는 응답이 56.5%로 나타났다. 5년 전 조사에서는 ‘남성이 더 낫다’고 생각하는 사람(58.2%)이 ‘그렇지 않다’는 사람(41.8%)보다 많았지만 이번 조사에서 역전된 것이다. ‘기업의 최고경영자(CEO)로는 남성이 여성보다 낫다’라고 생각하는지에 대해서도 58.7%가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5년 전의 50.3%보다 8.4%포인트 높아졌다.

그동안 정치, 경제, 사회 각 분야에 여성의 진출이 급격히 늘어도 여성 리더십에 대해서는 ‘시기상조’라는 시각도 있었다. 하지만 이 같은 인식이 급격히 개방적으로 변해 가고 있음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다만 조사대상 13개국 가운데 정치 지도자나 기업 CEO로서 여성의 역량에 대한 기대는 각각 9위, 8위로 아직은 하위권 수준이었다.

여성이 고등교육을 받거나 직업을 갖는 데 대해서도 상당히 긍정적으로 나타났다. ‘대학교육이 여성보다 남성에게 더 중요하다’는 항목에 77.6%가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여자가 독립적이려면 직업을 가져야 한다’에도 52.6%가 찬성했다. ‘여자가 남편보다 돈을 더 많이 벌면 문제가 발생할 것이다’라는 통념에 대해선 반대(34%)가 찬성(17.2%)보다 많았다.

‘엄마가 일을 하면 아이들이 피해를 본다’는 항목에는 ‘그렇지 않다’는 응답(54.5%)과 ‘그렇다’는 응답(45.1%)이 비등했다. 곽진영 건국대 교수는 “여성이 일과 가정을 양립하는 데 대한 물리적, 심리적 장벽이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인들의 환경의식도 매우 높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경제성장이 둔화되더라도 환경보호가 우선’이라는 응답자는 49.1%인 반면 ‘환경이 어느 정도 약화되더라도 경제성장과 고용창출이 우선’이라는 응답자는 38.8%였다.

홍수영 기자

홈페이지
http://news.donga.com/3/all/20120814/48613834/1

동아일보 2012.08.14
반기문 총장 “능력 있는 여성은 UN으로 오라" 우리나라 보육예산 7년새 3.5배↑…여전히 OECD 평균엔 못 미쳐

NO파일제목등록일자조회
1684한국 여권 선진국만큼 신장일본 위안부 문제 사과해야 2012/09/2421907
1683김윤옥 여사 "여성들, 적극적 리더십 발휘해야" 2012/09/2425815
1682솅크 "국제 여성NGO, 국가간 외교에 힘보태" 2012/09/2427927
1681박근혜, "일과 가정 양립하는 환경 돼야" 2012/09/2428491
1680세계여성단체協 “성범죄로부터 여성-아동 보호” 서... 2012/09/2428970
1679글로벌 여성리더 1000명 한자리에 2012/09/2429310
1678"한국 여성문제 낙제점… 性상품화 의제 추가" 2012/09/2426505
1677많은 줄 알았던 한국 女교사 OECD 평균보다 11%p 적어 2012/09/2428715
1676EU 상장기업 이사진 `여성비율 40%` 의무화 2012/09/2428043
1675한국의 아동 성범죄 발생률 세계 4위 2012/09/2427413

이전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