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여성들 “지금부터 중요한 것은 공약 준수”
2011. 05. 12
손학규·김태호·최문순 등 당선
내년 총선과 대선의 전초전 성격을 띤 4·27 재보궐 선거는 집권 여당인 한나라당의 패배, 민주당의 승리로 막을 내렸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한나라당 텃밭으로 여겨졌던 경기 성남 분당을 국회의원 선거에서 민주당 대표인 손학규 후보가 51.0%의 득표율로 48.3%를 얻은 한나라당 강재섭 후보를 누르고 당선했다. 전통적으로 여당 강세 지역이던 강원지사 선거에서도 최문순 후보가 51.0%의 득표율로 46.6%를 얻은 한나라당 엄기영 후보에 승리했다.

다만 한나라당은 경남 김해을 국회의원 선거에서 김태호 후보가 51.0%를 얻어 48.9%를 획득한 국민참여당 이봉수 후보를 눌렀다. 전남 순천에선 민주노동당 김선동 후보가 36.2%의 득표율로 21.7%를 얻은 무소속 조순용 후보를 눌러 호남에 진보 정당의 첫 깃발을 꽂는 데 성공했다.

여성계에서는 재보선 당선자들의 여성정책이 ‘공약(空約)’이 되지 않도록 철저히 감시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이런 면에서 각 당선자들의 이전 여성 행보와 공약이 새삼 주목을 받고 있다.

손학규 당선자는 경기도지사 시절 가장 먼저 가족여성국을 만든 이력이 있다. 그는 이번 선거에서 고위직 여성 진출을 위해 5급 이상 여성 공무원과 공기업 여성 임원 비율을 10%까지 높이고, 경력단절 여성 재취업을 위해 취업지원 센터를 늘리겠다고 약속했다.

최문순 당선자는 4월 15일 강원도여성단체협의회가 주최한 ‘강원 여성계의 미래와 발전을 위한 후보 초청 토론회’에서 도지사가 되면 계속 여성을 발탁해 ‘여성들이 살아 움직이는 강원도’로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최 당선자는 토론회에서 “MBC 사장 시절 여성을 많이 발탁했는데 비서실장도 여성이었으며, 드라마 ‘커피 프린스 1호점’ PD로도 여성을 발탁했다. 또 MBC에 아기방과 보육실도 만들었다”고 강조했다. 최 당선자는 직장마다 아기방 설치, 여성폭력·범죄 예방 교육, 독거노인 효도 택시 제공, 경로당 난방 지원, 독거노인에게 효도 급식 실시, 여성 고위 공무원 임용 비율 매년 1%씩 확대 등을 약속했다.

김태호 당선자는 경남도지사로 있던 2008년 ‘경남세계여성인권대회’ 공동위원장을 맡았다. 지방자치단체로는 처음으로 여성인권대회를 열어 관심을 모았다. 김 당선자는 이번 선거에서 자율형 공립고 설립, 산업과 연계한 마이스터고 유치, 복합테마어린이체험관 건립, 어린이 안전을 위한 폐쇄회로(CC) TV 통합관제센터 설치 등을 약속했다.
1132호 [정치] (2011-04-29)
박길자 / 여성신문 기자 ( muse@womennews.co.kr )

홈페이지 http://www.womennews.co.kr/news/49291
서울시·경기도, 유엔공공행정상 나란히 수상 재보선에 ‘여성 자리’는 없었다

NO파일제목등록일자조회
1563‘제주여성거버넌스포럼’ 추진위 발족 2011/05/1210135
1562“동일 근로에 대한 여성 임금 차별은 부당” 2011/05/129771
1561여성이 절반 넘어…‘맞춤’정책 필요하다 2011/05/1210278
1560서울시·경기도, 유엔공공행정상 나란히 수상 2011/05/129551
1559여성들 “지금부터 중요한 것은 공약 준수” 2011/05/129528
1558재보선에 ‘여성 자리’는 없었다 2011/05/1217290
1557한국 정부 보육비 OECD 꼴찌 2011/05/0211398
1556美 석사 이상 고학력자 女超 2011/04/2810882
1555“여성도 일·가정·건강 다 누리게 정부·기업 나서... 2011/04/2710572
1554“여성친화 경영 하면 인재 온다” 2011/04/2610093

이전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