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남성 육아휴직 늘었지만… 여성 9명 낼 때 1명꼴
2017. 07. 17
상반기 남성 육아휴직자 5101명
전년에 비해 52.1% 증가
아직 육아휴직자의 11.3% 수준
통상임금 100% ‘아빠의 달’ 시행 영향

올해 상반기 민간부문 남성 육아휴직자 수가 5000명을 넘어서면서 올해 육아휴직에 들어간 남성 수가 1만명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남성 육아휴직자는 전체 육아휴직자의 11.3%로 대다수 육아휴직자는 여성이다.

고용노동부는 6월 기준 남성 육아휴직자 수는 전년 대비 52.1% 증가한 5101명이라고 17일 밝혔다. 전체 육아휴직자 4만4860명 가운데 남성 비율은 11.3%로 전년 같은 기간 7.4%에 비해 3.9%포인트(p) 올랐다.

노동부는 남성 육아휴직자 수와 비율이 증가한 이유를 전체 ‘아빠육아휴직 보너스제’ 등 아빠 육아휴직 장려 정책과 맞벌이 시대 공동육아에 대한 아빠들의 책임감이 확산됐기 때문이라고 보고 있다.

‘아빠의 달’로 불리는 아빠육아휴직 보너스제는 육아휴직 급여 특례 정책이다. 정부는 같은 자녀에 대해 부모가 순차적으로 육아휴직을 사용하는 경우 대부분 남성인 두 번째 사용자의 첫 3개월 육아휴직급여를 통상임금의 100%(상한 150만, 둘째부터는 상한 200만원)으로 상향 지급한다. 1차 육아휴직 사용자에게는 최대 1년간 통상임금의 40%(상한 100만원)를 급여로 지급하고 있다. 실제로 올해 상반기 ‘아빠육아휴직 보너스제’ 이용자 수는 전체 2052명으로 이 가운데 남성은 1817명이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81.4%(1131명) 증가한 수치다.

한편 정부는 추경을 통해 올 하반기부터 부모 모두 첫 3개월 육아휴직급여 수준에 대해 소득대체율은 기존 40%에서 80%로, 하한선과 상한선은 각각 70만원과 150만원으로 상향 조정한다.

김경선 노동부 청년여성고용정책관은 “제도적 지원을 확대하고 회사 눈치 때문에 육아휴직을 쓰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일하는 문화 개선 캠페인과 함께 감독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2017 여성신문의 약속 `더 공정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무단전재 배포금지>


1449호 [경제] (2017-07-17)

이유진 여성신문 기자 ( bazzi@womennews.co.kr )
시인 경찰 박경순씨, 해경 64년 만에 첫 여성 총경 여성 고용률 50% 돌파했지만 남성과 임금격차는 여전

NO파일제목등록일자조회
1743유엔 여성차별철폐협약 이행, `법ㆍ제도 진전 있지만 ... 2013/04/3014284
1742여성 국회의원 45명, ‘그들만의 간담회 연다’ 2013/04/2213566
1741서울시, 여성 일자리 4만2천개 만든다 2013/04/1113401
174020세기 ‘철의 여인’은 갔지만 … 21세기 메르켈이 ... 2013/04/1012794
1739영국병 혁파한 불굴의 리더십…20세기 최강 총리 2013/04/0912501
1738나눔 릴레이 앞장서는 리더들 2013/04/1713010
1737파리 사상 첫 여성시장 나온다 2013/04/0313242
1736마초의 땅 발칸 반도에 여성 리더십 바람 2013/03/2114422
1735여성 취업률 30대 문턱서 우울한 추락 2013/03/1114241
1734여성 노동자 50% “여성 대통령에 기대”… ‘출산·... 2013/03/0514441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