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런던경찰 188년만에 첫 여성수장 맞는다
2017. 03. 27
3년전 퇴직… 현직 후배들 제쳐


지난해 테리사 메이 여성 총리를 뽑은 영국이 188년 만의 첫 여성 런던 경찰청 수장을 배출했다. 특히 3년 전 은퇴한 여성 경찰이 쟁쟁한 현직 후배들을 물리치고 최고위직에 올라 더욱 주목받고 있다.

가디언 등 영국 언론은 22일 크레시다 딕 씨(56·사진)가 버나드 호건하우 런던경찰청장 후임으로 지명됐다고 보도했다. 2012년 런던경찰청 부청장 직무대행을 맡았던 딕 씨는 2014년 은퇴할 때까지 31년간 경찰로 일했다.

딕 씨가 전직인 데다 여성이 청장에 임명된 전례가 없어 이번 발탁은 ‘깜짝 인사’로 평가된다. 그는 엄격한 심리 검사와 2번에 걸친 압박 면접을 통과했다. 호건하우 청장의 측근인 마크 롤리 치안감을 비롯한 현직 경찰 고위 간부 3명을 제쳤다.

딕 씨가 어려움을 뚫고 첫 여성 청장이 된 것은 새로운 유형의 테러와 범죄에 대응해 경찰 조직을 개혁할 적임자로 꼽혔기 때문이다. 경찰청장 선발에 참여한 사디크 칸 런던 시장의 한 측근은 “딕이 후보자들 가운데 경찰 변화 필요성을 가장 잘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이로써 영국 경찰의 최고위직 세 자리가 모두 여성으로 채워졌다. 현재 국가범죄수사국(NCA)과 전국경찰서장협의회(NPCC) 수장이 모두 여성이다.

조은아 기자  achim@donga.com
‘탈레반 피격 소녀’ 유사프자이, 유엔 평화대사 됐다 [노트북을 열며] 스웨덴이 출산 강국인 사소한 이유들

NO파일제목등록일자조회
165113일 서울남부지법 404 법정 판사·검사·변호사 모두... 2012/06/1812285
1650통계청, 2012년 5월 남성 실업자 수는 감소, 여성 실... 2012/06/1412393
1649맞벌이 육아, 엄마 일의 반도 안하는 아빠 2012/06/1112204
1648여성 대학진학률 32%→80% 급증에도 경제활동 비율은 ... 2012/06/0713328
1647남자 100만원 받을때 여자 임금은 61만3천원 2012/06/0513045
1646[일·가정 양립정책 국제학술대회] 보육정책 잘 갖춰... 2012/06/0511740
1645국왕은 문화계, 왕비는 여성계 … 스웨덴 왕실 외교 2012/05/3111890
1644프랑스 사상 첫 성평등 내각 2012/05/1813990
1643결혼이주여성들의 활약 그리고 소망 2012/05/1413344
1642[프랑스, 좌파 올랑드 시대]‘올랑드 최측근’ 한국계... 2012/05/1413362

이전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