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공공기관 여성 채용 ‘후진’… 이공계·고졸 출신도 홀대
2014. 02. 06
지난해 공공기관이 뽑은 정규직 신입직원 중 여성의 비율이 금융위기 이후 처음으로 30%대로 떨어졌다. 정규직의 경우 전문분야 선발이 많아 상대적으로 여성이 적다는 게 공공기관의 설명이다. 또 이명박 정부가 차별 해소를 강조하면서 높아졌던 이공계와 고졸 지원자 증가율은 크게 낮아졌고, 공기업의 지방 이전이 본격화되면서 지역인재 채용은 크게 늘었다.

4일 기획재정부의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 알리오에 따르면 지난해 295개 공공기관의 정규직 채용 인원은 1만 5090명으로 2012년(1만 4766명)에 비해 2.2% 증가했다. 당초 기재부가 제시했던 2013년 채용 목표인 1만 5000명과 크게 다르지 않다.

하지만 공공기관이 차별 해소를 위해 채용하는 여성·장애인·이공계·지역인재·고졸 등 5개 분야를 세부적으로 보면 여성·장애인·이공계 증가율은 전체 신입사원 증가율(2.2%)에도 못 미쳤다.

지난해 신입사원 중 여성은 5979명으로 전년(5918명)에 비해 1% 증가하는 데 그쳤다. 전체 정규직 신입사원 중 여성 신입사원이 차지하는 비율은 39.6%였다. 2009년 45.3%에서 2012년 40.1%로 꾸준히 하락한 데 이어 지난해 처음으로 40% 밑으로 떨어진 것이다. 여성 채용을 2012년 11명에서 지난해 3명으로 줄인 한 공공기관 관계자는 “연구전문 분야 인원을 주로 뽑다 보니 남성이 많다”면서 “반면 석사급 초청 연구원은 여성이 많다”고 설명했다.

이명박 정부가 특히 강조했던 이공계 및 고졸 신규 채용 수도 예년에 비해 감소했다. 이공계 채용자는 5689명으로 2012년(5638명)보다 0.9% 늘어나는 데 그쳤다. 전년 대비 2010년 52.8%, 2011년 42.4%, 2012년 19.7% 증가한 것을 감안할 때 체감적으로 오히려 줄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고졸 채용 역시 2034명으로 전년(1930명)보다 5.4% 늘어나는 데 그쳤다. 고졸 채용은 2010년부터 매년 30% 이상 늘었다.

반면 지방대 출신자 등 지역인재는 8255명으로 2012년(7499명)보다 무려 10.1%가 늘었다. 2011년(31.6%)을 제외하면 2008년 이후 최대 증가폭이다. 공공기관의 지방 이전이 본격화되면서 지역인재를 채용하는 경우도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2014.02.05
서울신문
이경주 기자/장은석 기자  
홈페이지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40205001007  
신임 검사 43명 임관…여성이 절반 넘어 女봐라…유리천장 깨고 `알파걸` 몰려온다

NO파일제목등록일자조회
1653女協 “이재오, 성차별 발언 사과하라” 2012/06/2111139
1652여조교는 절반, 여총장은 10%뿐.. 대학에서 여성은 아... 2012/06/2110926
165113일 서울남부지법 404 법정 판사·검사·변호사 모두... 2012/06/1810980
1650통계청, 2012년 5월 남성 실업자 수는 감소, 여성 실... 2012/06/1411126
1649맞벌이 육아, 엄마 일의 반도 안하는 아빠 2012/06/1110934
1648여성 대학진학률 32%→80% 급증에도 경제활동 비율은 ... 2012/06/0712028
1647남자 100만원 받을때 여자 임금은 61만3천원 2012/06/0511769
1646[일·가정 양립정책 국제학술대회] 보육정책 잘 갖춰... 2012/06/0510564
1645국왕은 문화계, 왕비는 여성계 … 스웨덴 왕실 외교 2012/05/3110672
1644프랑스 사상 첫 성평등 내각 2012/05/1812587

이전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