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여성인권 최하위 사우디, 가정폭력 추방 캠페인 닻 올려
2013. 07. 04
▲ 사우디의 가정폭력 추방 트위터 캠페인에 참여한 사진들. @ItsLoosh: "저는 계단에서 넘어졌을 뿐이에요"

사우디 국왕의 가정폭력 추방 광고 이어 시민 캠페인 시작
트위터 #HitHer 캠페인 확산… 남성 참여 고무적
‘피해자 보호와 가정범죄 범죄화 법률 개정 시급’ 의견도


여성인권 후진국으로 알려진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최근 최초의 가정폭력 추방 시민운동이 벌어져 눈길을 끌고 있다. 온라인 정치뉴스 ‘폴리시믹’(PolicyMic)은 최근 ‘이 캠페인이 사우디의 가정폭력을 근절시킬 수 있을까’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사우디 젊은이들이 트위터상에서 시작한 가정폭력 추방 캠페인에 대해 보도했다. 사우디의 유명 음반사 ‘리브라 프로덕션’의 후원을 받아 시작한 이 캠페인은‘#اضربها(HitHer)’라는 해시태그 아래 가정폭력의 현실을 알리고 남성들에게 가정폭력을 그만두도록 촉구하는 메시지를 전하는 운동이다.

사우디는 지구상에서 여성에게 가장 보수적인 나라 중 하나로 매년 발표하는 성격차지수가 130 이하로 최하위 5개국에 드는 국가다. 가정폭력의 실태도 심각한 수준이다. 미 국무부의 국가별 인권상황 보고서에 따르면 사우디 여성의 16~50%가 가정폭력을 경험했다. 사우디 법률하에서 아내에 대한 남편의 폭력은 범죄가 아니기에 범죄 통계조차 내기 어려워 막연한 수치밖에 추정할 수 없는 것이다. 사우디 인권위원회(NSHR)에서 조사한 가정폭력 건수는 2010년 282건에서 2011년 370건으로 증가했다. 2011년 여성에 대한 가정폭력 사건이 931건에 이르렀다는 사우디 사회부 통계도 있다. 신고가 어려운 점을 고려하면 실제 건수는 이보다 훨씬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캠페인은 사우디 최초의 가정폭력 추방 운동으로 화제를 모으며 수많은 이들의 참여를 이끌어내고 있다. 주최 측의 메시지를 트위터상에서 리트윗 하는가 하면 “여성을 때리지 않겠다”는 남성들의 맹세, 여성에게 폭력을 행사하는 남성들에 대한 경고 메시지, 그리고 이 캠페인에 참여한 남자친구가 자랑스럽다는 메시지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반응을 일으키며 확대되고 있다. 특히 남성들의 참여가 활발하다는 점에서 고무적이다.

캠페인은 지난달 초 압둘라 빈 압둘아지즈 알 사우드 국왕의 주도로 발표한 가정폭력 추방 광고에서 영감을 받았다. 사우디 국영신문에 게재된 이 광고에는 검은 히잡을 쓰고 눈만 내놓은 여성의 사진과 함께 ‘빙산의 일각’이란 메시지가 적혀 있다. 압둘라 국왕은 광고와 함께 ‘노 모어 어뷰즈’(No More Abuse)라는 이름의 웹사이트를 개설하며 가정폭력 추방 의지를 보인 바 있다. 웹사이트는 가정폭력 피해자를 위한 자료와 함께 폭력을 당했을 때 경찰 당국에 신고하도록 격려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일련의 캠페인은 사우디 사회에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음을 보여준다. 하지만 이들 캠페인에 대한 회의적인 시선도 존재한다. 트위터 캠페인은 ‘#HitHer’라는 해시 태그로 비판을 받았다. ‘그녀를 때려라’라는 뜻의 이 태그는 남성들에게 여성들을 때리지 말라는 역설적 의미를 담은 것이었으나 글자 그대로 와전되어 폭력에 반대하는 것이 아닌 폭력을 조장하는 메시지도 다수 등장하고 있는 것. 이 때문에 한 네티즌은 “잘못된 타이틀 때문에 오히려 폭력에 대한 구실을 제공한 셈”이라고 꼬집기도 했다. 또한 캠페인이 남성에게만 초점을 맞추고 있는 점도 지적을 받고 있다. 피해자에 대한 지원보다 폭력 가해자에게만 초점을 맞추는 것이 과연 피해자를 위한 일이냐는 의견이 대두되고 있다. 사우디 여성들은 폭력 피해 사실을 고발할 경우 되레 체포당할 수 있다는 두려움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이에 대한 지원이 보다 시급하다는 것이다.

인터넷이 통제되고 있는 사우디에서 인터넷을 통한 캠페인 효과에 부정적인 시선도 있다. 폴리시믹(PolicyMic)의 카르멘 리오스는 여성들을 보호하지 못하는 사우디 현행법을 지적했다. 그는 “사우디 여성들은 폭력 사실을 신고하는 데 있어 사회적 장벽에 부딪히고 있으며 많은 경우 신고 자체가 그들을 위험에 빠뜨리기도 한다”면서 “신고자에 대한 보호 시스템이 마련돼 있지 않다면 어떻게 그들의 생명을 구할 수 있으며 가해자를 처벌하는 법적 장치가 없다면 이런 조치가 그들의 행동을 바꿀 수 있을까”라고 반문했다.

여성신문
2013. 06.19
박윤수 기자  birdy@womennews.co.kr
홈페이지  http://www.womennews.co.kr/news/58657 #.UdTT3PaweUl


국가공무원 2년 뒤엔 여성 > 남성 올해 우리나라 여성 인구가 50%…통계 집계 이후 처음

NO파일제목등록일자조회
1663해병대 여군 영관장교 3명 탄생…해병대 63년 역사상 ... 2012/07/1212385
1662韓여성 기업 고위직 진출, 아시아 꼴찌수준 2012/07/1212587
1661이집트 첫 여성·기독교인 부통령 나온다 2012/06/2812063
1660고령화 해법 “여성의 손에 달렸다” 2012/06/2612345
1659교육평등법 40년..美 학교 `여성상위` 시대로 2012/06/2211924
1658할머니, 생활전선으로…60세이상女 취업 최고 2012/06/2211936
1657"`리우+20`서 사상 첫 여성정상회의 개최" 2012/06/2112590
1656설리프-반다 아프리카 두 여성 대통령 한자리에 2012/06/2112623
1655“철저한 지식으로 나이-성 장벽 극복” 29세 스웨덴 ... 2012/06/2111844
1654스웨덴 실비아 왕비, 이화여대 방문 2012/06/2112289

이전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