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런던경찰 188년만에 첫 여성수장 맞는다
2017. 03. 27
3년전 퇴직… 현직 후배들 제쳐


지난해 테리사 메이 여성 총리를 뽑은 영국이 188년 만의 첫 여성 런던 경찰청 수장을 배출했다. 특히 3년 전 은퇴한 여성 경찰이 쟁쟁한 현직 후배들을 물리치고 최고위직에 올라 더욱 주목받고 있다.

가디언 등 영국 언론은 22일 크레시다 딕 씨(56·사진)가 버나드 호건하우 런던경찰청장 후임으로 지명됐다고 보도했다. 2012년 런던경찰청 부청장 직무대행을 맡았던 딕 씨는 2014년 은퇴할 때까지 31년간 경찰로 일했다.

딕 씨가 전직인 데다 여성이 청장에 임명된 전례가 없어 이번 발탁은 ‘깜짝 인사’로 평가된다. 그는 엄격한 심리 검사와 2번에 걸친 압박 면접을 통과했다. 호건하우 청장의 측근인 마크 롤리 치안감을 비롯한 현직 경찰 고위 간부 3명을 제쳤다.

딕 씨가 어려움을 뚫고 첫 여성 청장이 된 것은 새로운 유형의 테러와 범죄에 대응해 경찰 조직을 개혁할 적임자로 꼽혔기 때문이다. 경찰청장 선발에 참여한 사디크 칸 런던 시장의 한 측근은 “딕이 후보자들 가운데 경찰 변화 필요성을 가장 잘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이로써 영국 경찰의 최고위직 세 자리가 모두 여성으로 채워졌다. 현재 국가범죄수사국(NCA)과 전국경찰서장협의회(NPCC) 수장이 모두 여성이다.

조은아 기자  achim@donga.com
‘탈레반 피격 소녀’ 유사프자이, 유엔 평화대사 됐다 [노트북을 열며] 스웨덴이 출산 강국인 사소한 이유들

NO파일제목등록일자조회
1681박근혜, "일과 가정 양립하는 환경 돼야" 2012/09/2417052
1680세계여성단체協 “성범죄로부터 여성-아동 보호” 서... 2012/09/2417472
1679글로벌 여성리더 1000명 한자리에 2012/09/2417757
1678"한국 여성문제 낙제점… 性상품화 의제 추가" 2012/09/2417791
1677많은 줄 알았던 한국 女교사 OECD 평균보다 11%p 적어 2012/09/2417533
1676EU 상장기업 이사진 `여성비율 40%` 의무화 2012/09/2416649
1675한국의 아동 성범죄 발생률 세계 4위 2012/09/2416227
1674칠레 최초 여성 언론 ‘오픈’ 2012/08/2716332
1673반기문 총장 “능력 있는 여성은 UN으로 오라" 2012/08/2714103
1672[2010∼2012 세계 가치관 조사]“정치 지도자, 남성이... 2012/08/1614473

이전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