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서울시, 여성 일자리 4만2천개 만든다
2013. 04. 11
협동조합·마을기업 등 300개 육성
도곡역 안에 ‘창업플라자’ 문 열어


서울시의 여성 창업 지원의 중심축(허브) 구실을 할 서울시 여성창업플라자가 10일 문을 열었다.

여성창업플라자는 서울 지하철 3호선 도곡역 역사 내부 유휴공간에 자리잡았으며, 실제 창업 지원은 서울시의 위탁을 받은 여성능력개발원이 맡는다. 현재 플라자에는 공예·디자인 업체를 위주로 15개의 여성 창업 업체가 점포에 입주해 있다.

플라자에 입주한 도자기 디자인업체 ‘피에스알’(PSR) 대표 박세라(29)씨는 “창업 공간을 저렴한 비용으로 쓸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상품기획·세무·마케팅·상표권 출원 등에 대해서도 일대일 컨설팅을 받을 수 있어 든든하다”고 말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개관식 축사에서 “대형마트에서 팔지 않는 수제품이야말로 창조경제의 동력이 될 것이다. 여성 창업 과정을 꼼꼼하게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이날 플라자 개관과 함께 올해 4만2000여개의 여성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한 ‘2013 여성 일자리 종합정책’을 발표했다. 시는 사회적기업·협동조합·마을기업 등 사회적 경제 조직 300개를 육성하고, 여성 친화기업과 협약을 맺어 주부 및 결혼한 이주여성 등을 인턴으로 채용할 수 있도록 도울 방침이다. 아울러 비담임교사·보육도우미 등 사회적 일자리도 발굴해 지원하고, 곳곳에 숨어 있는 유휴공간을 찾아내 ‘제2의 여성창업플라자’를 조성할 방침이다. 시는 또 22개 여성인력개발기관을 통해 3150개의 맞춤형 직업 훈련 과정을 제공하고, ‘장롱 자격증 이끌어내기 사업’ 등을 펼쳐갈 계획이다.

2013.04.11
한겨레신문
정태우 기자  windage3@hani.co.kr  
홈페이지  http://www.hani.co.kr/arti/society/women/582312.html
여성 국회의원 45명, ‘그들만의 간담회 연다’ 20세기 ‘철의 여인’은 갔지만 … 21세기 메르켈이 바통

NO파일제목등록일자조회
1673반기문 총장 “능력 있는 여성은 UN으로 오라" 2012/08/2712399
1672[2010∼2012 세계 가치관 조사]“정치 지도자, 남성이... 2012/08/1613032
1671우리나라 보육예산 7년새 3.5배↑…여전히 OECD 평균... 2012/08/0913030
1670[2012 런던올림픽] 116년 만에 이룬 ‘성평등 올림픽... 2012/08/0213661
1669아프리카연합 최초 여성 집행위원장 된 들라미니 주마... 2012/07/2413157
1668女국회의원, 1인 평균 법률안 제출 男 앞서 2012/07/2413630
1667퇴직여성 53% "결혼·출산 때문에 사표" 2012/07/1213052
1666멕시코, 여성의 정치참여 확대를 위해 노력 2012/07/1212300
1665“한국, 노인이 청년보다 더 일해” OECD 중 유일 2012/07/1211794
1664韓 65세 이상 소득 빈곤율, OECD 국가 중 최고 2012/07/1212115

이전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