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여가부, 다문화가족지원센터 기능 강화
2012. 12. 06
결혼이주여성의 초기 정착 한국생활을 지원하는 다문화가족지원센터의 기능이 한층 강화된다.

5일 여성가족부에 따르면 전국 곳곳에 배치된 다문화가족지원센터는 올해 200개에서 내년에는 205개로 5개가 더 늘어난다.

국비 지원을 받는 다문화가족지원센터 증설은 2년 만이다.

여가부는 아직 센터가 없는 지방자치단체 등의 신청을 토대로 5개의 센터를 어디에 배치할지 결정하기로 했다.

여가부는 또 특화사업 강화 등을 통해 센터의 내실화를 꾀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우선 다문화 자녀의 이중언어 능력 발달을 돕는 언어영재교실 이중언어강사를 약 50% 늘리기로 했다.

이중언어 강사는 올해 106명에서 52명이 증가한 158명이 된다.

다문화 자녀의 한국어 발달을 지원하는 언어발달지도사도 300명으로 올해보다 100명이 늘어난다.

결혼이주여성의 정착을 맞춤형으로 지원하는 전담인력(코디네이터)도 50명을 신규 선발한다.

결혼이민자 코디네이터는 그동안 일률적으로 제공되던 서비스에서 벗어나 적응 시기나 대상별로 개인 상담을 해주는 `개인 맞춤형 컨설팅`을 하게 된다.

여가부는 아울러 결혼이주여성들의 센터 이용률을 높이기 위해 센터 탄력운영제 본격 시행과 방문교육 확대 등 다각적인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김태종 기자

연합뉴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1&aid=0005972476

2012.12.05
지역성평등지수 전년比 소폭 개선…대전·부산·서울·제주 `우수` 유럽여성인권단체 “성매매는 범죄행위” EU에 촉구

NO파일제목등록일자조회
1683김윤옥 여사 "여성들, 적극적 리더십 발휘해야" 2012/09/2413998
1682솅크 "국제 여성NGO, 국가간 외교에 힘보태" 2012/09/2414636
1681박근혜, "일과 가정 양립하는 환경 돼야" 2012/09/2414822
1680세계여성단체協 “성범죄로부터 여성-아동 보호” 서... 2012/09/2415290
1679글로벌 여성리더 1000명 한자리에 2012/09/2415702
1678"한국 여성문제 낙제점… 性상품화 의제 추가" 2012/09/2415714
1677많은 줄 알았던 한국 女교사 OECD 평균보다 11%p 적어 2012/09/2415448
1676EU 상장기업 이사진 `여성비율 40%` 의무화 2012/09/2414426
1675한국의 아동 성범죄 발생률 세계 4위 2012/09/2414126
1674칠레 최초 여성 언론 ‘오픈’ 2012/08/2714251

이전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