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런던경찰 188년만에 첫 여성수장 맞는다
2017. 03. 27
3년전 퇴직… 현직 후배들 제쳐


지난해 테리사 메이 여성 총리를 뽑은 영국이 188년 만의 첫 여성 런던 경찰청 수장을 배출했다. 특히 3년 전 은퇴한 여성 경찰이 쟁쟁한 현직 후배들을 물리치고 최고위직에 올라 더욱 주목받고 있다.

가디언 등 영국 언론은 22일 크레시다 딕 씨(56·사진)가 버나드 호건하우 런던경찰청장 후임으로 지명됐다고 보도했다. 2012년 런던경찰청 부청장 직무대행을 맡았던 딕 씨는 2014년 은퇴할 때까지 31년간 경찰로 일했다.

딕 씨가 전직인 데다 여성이 청장에 임명된 전례가 없어 이번 발탁은 ‘깜짝 인사’로 평가된다. 그는 엄격한 심리 검사와 2번에 걸친 압박 면접을 통과했다. 호건하우 청장의 측근인 마크 롤리 치안감을 비롯한 현직 경찰 고위 간부 3명을 제쳤다.

딕 씨가 어려움을 뚫고 첫 여성 청장이 된 것은 새로운 유형의 테러와 범죄에 대응해 경찰 조직을 개혁할 적임자로 꼽혔기 때문이다. 경찰청장 선발에 참여한 사디크 칸 런던 시장의 한 측근은 “딕이 후보자들 가운데 경찰 변화 필요성을 가장 잘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이로써 영국 경찰의 최고위직 세 자리가 모두 여성으로 채워졌다. 현재 국가범죄수사국(NCA)과 전국경찰서장협의회(NPCC) 수장이 모두 여성이다.

조은아 기자  achim@donga.com
‘탈레반 피격 소녀’ 유사프자이, 유엔 평화대사 됐다 [노트북을 열며] 스웨덴이 출산 강국인 사소한 이유들

NO파일제목등록일자조회
1711"외동딸 둔 아빠의 성평등 의식 가장 높아" 2012/12/0614024
1710여성투표율 갈수록 높아 2012/12/0614206
1709한국 남녀 임금격차 OECD 최고 수준 2012/12/0614563
1708인권 → 경제적 역량 강화… 최우선 여성정책 바뀐다 2012/11/2814754
1707결혼이주여성 절반 이상 일자리 없어 2012/11/2814072
1706한국 여성 1명이 평생 출산하는 자녀수 1.4명181개국 ... 2012/11/2314628
1705대선후보들의 여성 보육 정책, 이게 빠졌다. 2012/11/2314308
1704구글에 여성임원이 많은 이유? 개인과 회사가 함께 뛰... 2012/11/0514790
1703“정쟁수단 삼지말고 여성정책으로 경쟁을” 2012/11/0514426
1702남북한·中·네덜란드 등 7국, 유엔 인권위에서 "日, ... 2012/11/0514838

이전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