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폭스, 美 국방부 사상 최고위직 여성에 올라
2013. 12. 05
미국 국방부 부장관 대행에 크리스틴 폭스(58·사진) 전 예산기획평가 국장이 3일(현지 시각) 지명됐다. 워싱턴포스트(WP)는 "폭스가 업무 능력을 인정받아 `대행` 꼬리표를 떼면 미 국방부 사상 최고위직에 오르는 여성이 된다"고 이날 보도했다. 폭스는 지난 9월 군 전문 매체 `디펜스뉴스` 기고에서 "시퀘스터(정부 예산 자동 삭감)가 해롭지 않다고 막연하게 회피하는 자세가 무엇보다 국익에 해롭다"며 "어떻게 해야 지속 가능하고 전략적 성과를 극대화하는 국방 예산을 짤 수 있을지 진지한 대화가 시급하다"고 했다. 당시 시퀘스터를 둘러싸고 정부와 대립했던 정치권을 비판한 것이다. 척 헤이글 국방장관은 이날 "국방부가 예산 삭감으로 전례 없는 어려움에 처해 있지만, 폭스는 누구보다 옳은 분별력으로 각종 사안을 해결할 것"이라고 지명 배경을 설명했다.

폭스 대행은 국방부에 들어가기 전 해군분석센터(CNA) 소장을 지내는 등 30년 가까이 군 전문가로 활동해왔다. 보스니아·코소보, 아프가니스탄, 이라크 전쟁 등에서 미군 전략을 짜는 데 관여하기도 했다.

2013.12.05
조선일보
노석조 기자
홈페이지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3/12/05/2013120500070.html

美 여성 정치인 정치자금 모금 우위 제48회 전국여성대회 개최

NO파일제목등록일자조회
1713여가부, 다문화가족지원센터 기능 강화 2012/12/0613041
1712유럽여성인권단체 “성매매는 범죄행위” EU에 촉구 2012/12/0612895
1711"외동딸 둔 아빠의 성평등 의식 가장 높아" 2012/12/0612730
1710여성투표율 갈수록 높아 2012/12/0612923
1709한국 남녀 임금격차 OECD 최고 수준 2012/12/0613299
1708인권 → 경제적 역량 강화… 최우선 여성정책 바뀐다 2012/11/2813540
1707결혼이주여성 절반 이상 일자리 없어 2012/11/2812844
1706한국 여성 1명이 평생 출산하는 자녀수 1.4명181개국 ... 2012/11/2313427
1705대선후보들의 여성 보육 정책, 이게 빠졌다. 2012/11/2313078
1704구글에 여성임원이 많은 이유? 개인과 회사가 함께 뛰... 2012/11/0513553

이전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