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여성가족부 장관 "성별 임금격차 의무공개 추진"
2017. 09. 08
정부가 민간기업의 성별 임금 격차를 의무 공개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성평등 임금공시제’를 도입해 임금 차이를 지표로 관리하고, 불합리한 임금 격차를 줄여나가겠다는 취지다.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사진)은 21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2014년 기준 한국의 성별 임금 격차는 37% 수준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꼴찌 수준”이라며 “성평등 임금공시제를 도입해 고용현장의 불합리한 조직문화와 숨은 차별을 해소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성별 임금 격차 37%는 여성이 남성에 비해 임금을 37% 덜 받는다는 의미다. 같은 시기 일본은 26%, 미국과 영국 17%, OECD 평균은 15%다.

군·경찰 분야 여성 진출도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 정 장관은 “여성 장교와 부사관 채용 목표가 2020년까지 각각 7%, 5%로 설정돼 있지만 더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경찰은 경찰대 입학정원의 12%로 제한된 여학생 비율 규정을 완전히 철폐하는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이런 방안에 대해 치안 역량 약화 등을 이유로 반대하고 있어 추진 과정에서 논란이 예상된다.


백승현/박상용 기자  arg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의 60% 밖에 못버는 한국 여성...임금격차 OECD 1위 “네버 어게인 아우슈비츠” 외쳤던 佛 여성정치인 베유의 연설 모음집

NO파일제목등록일자조회
1713여가부, 다문화가족지원센터 기능 강화 2012/12/0613042
1712유럽여성인권단체 “성매매는 범죄행위” EU에 촉구 2012/12/0612897
1711"외동딸 둔 아빠의 성평등 의식 가장 높아" 2012/12/0612732
1710여성투표율 갈수록 높아 2012/12/0612928
1709한국 남녀 임금격차 OECD 최고 수준 2012/12/0613299
1708인권 → 경제적 역량 강화… 최우선 여성정책 바뀐다 2012/11/2813544
1707결혼이주여성 절반 이상 일자리 없어 2012/11/2812845
1706한국 여성 1명이 평생 출산하는 자녀수 1.4명181개국 ... 2012/11/2313427
1705대선후보들의 여성 보육 정책, 이게 빠졌다. 2012/11/2313080
1704구글에 여성임원이 많은 이유? 개인과 회사가 함께 뛰... 2012/11/0513553

이전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