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남성 육아휴직 늘었지만… 여성 9명 낼 때 1명꼴
2017. 07. 17
상반기 남성 육아휴직자 5101명
전년에 비해 52.1% 증가
아직 육아휴직자의 11.3% 수준
통상임금 100% ‘아빠의 달’ 시행 영향

올해 상반기 민간부문 남성 육아휴직자 수가 5000명을 넘어서면서 올해 육아휴직에 들어간 남성 수가 1만명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남성 육아휴직자는 전체 육아휴직자의 11.3%로 대다수 육아휴직자는 여성이다.

고용노동부는 6월 기준 남성 육아휴직자 수는 전년 대비 52.1% 증가한 5101명이라고 17일 밝혔다. 전체 육아휴직자 4만4860명 가운데 남성 비율은 11.3%로 전년 같은 기간 7.4%에 비해 3.9%포인트(p) 올랐다.

노동부는 남성 육아휴직자 수와 비율이 증가한 이유를 전체 ‘아빠육아휴직 보너스제’ 등 아빠 육아휴직 장려 정책과 맞벌이 시대 공동육아에 대한 아빠들의 책임감이 확산됐기 때문이라고 보고 있다.

‘아빠의 달’로 불리는 아빠육아휴직 보너스제는 육아휴직 급여 특례 정책이다. 정부는 같은 자녀에 대해 부모가 순차적으로 육아휴직을 사용하는 경우 대부분 남성인 두 번째 사용자의 첫 3개월 육아휴직급여를 통상임금의 100%(상한 150만, 둘째부터는 상한 200만원)으로 상향 지급한다. 1차 육아휴직 사용자에게는 최대 1년간 통상임금의 40%(상한 100만원)를 급여로 지급하고 있다. 실제로 올해 상반기 ‘아빠육아휴직 보너스제’ 이용자 수는 전체 2052명으로 이 가운데 남성은 1817명이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81.4%(1131명) 증가한 수치다.

한편 정부는 추경을 통해 올 하반기부터 부모 모두 첫 3개월 육아휴직급여 수준에 대해 소득대체율은 기존 40%에서 80%로, 하한선과 상한선은 각각 70만원과 150만원으로 상향 조정한다.

김경선 노동부 청년여성고용정책관은 “제도적 지원을 확대하고 회사 눈치 때문에 육아휴직을 쓰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일하는 문화 개선 캠페인과 함께 감독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2017 여성신문의 약속 `더 공정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무단전재 배포금지>


1449호 [경제] (2017-07-17)

이유진 여성신문 기자 ( bazzi@womennews.co.kr )
시인 경찰 박경순씨, 해경 64년 만에 첫 여성 총경 여성 고용률 50% 돌파했지만 남성과 임금격차는 여전

NO파일제목등록일자조회
1723한국여성단체협의회, 2012 여성 10대 뉴스 발표 2012/12/2715622
1722유엔(UN), 가족계획에 대한 접근성 확대는 현명한 투... 2012/12/3115883
1721유엔 여성(UN Women), 여성 폭력에 관한 새로운 유엔... 2012/12/3115597
1720세계의 여성 지도자들 누가 있나 2012/12/2015369
1719박근혜 후보 대통령 당선(헌정사상 첫 여성 대통령) 2012/12/2014344
1718각 당 대선후보의 주요 여성공약 2012/12/1114007
1717여성 대선 후보 역대 최다 2012/12/1113804
1716여성정책硏, 제4차 성주류화 포럼 2012/12/1113265
1715미 의회, 여성의원 사상 최대 2012/12/1113772
1714지역성평등지수 전년比 소폭 개선…대전·부산·서울... 2012/12/1113872

이전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