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런던경찰 188년만에 첫 여성수장 맞는다
2017. 03. 27
3년전 퇴직… 현직 후배들 제쳐


지난해 테리사 메이 여성 총리를 뽑은 영국이 188년 만의 첫 여성 런던 경찰청 수장을 배출했다. 특히 3년 전 은퇴한 여성 경찰이 쟁쟁한 현직 후배들을 물리치고 최고위직에 올라 더욱 주목받고 있다.

가디언 등 영국 언론은 22일 크레시다 딕 씨(56·사진)가 버나드 호건하우 런던경찰청장 후임으로 지명됐다고 보도했다. 2012년 런던경찰청 부청장 직무대행을 맡았던 딕 씨는 2014년 은퇴할 때까지 31년간 경찰로 일했다.

딕 씨가 전직인 데다 여성이 청장에 임명된 전례가 없어 이번 발탁은 ‘깜짝 인사’로 평가된다. 그는 엄격한 심리 검사와 2번에 걸친 압박 면접을 통과했다. 호건하우 청장의 측근인 마크 롤리 치안감을 비롯한 현직 경찰 고위 간부 3명을 제쳤다.

딕 씨가 어려움을 뚫고 첫 여성 청장이 된 것은 새로운 유형의 테러와 범죄에 대응해 경찰 조직을 개혁할 적임자로 꼽혔기 때문이다. 경찰청장 선발에 참여한 사디크 칸 런던 시장의 한 측근은 “딕이 후보자들 가운데 경찰 변화 필요성을 가장 잘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이로써 영국 경찰의 최고위직 세 자리가 모두 여성으로 채워졌다. 현재 국가범죄수사국(NCA)과 전국경찰서장협의회(NPCC) 수장이 모두 여성이다.

조은아 기자  achim@donga.com
‘탈레반 피격 소녀’ 유사프자이, 유엔 평화대사 됐다 [노트북을 열며] 스웨덴이 출산 강국인 사소한 이유들

NO파일제목등록일자조회
1849무디스 "한국 남녀 경제활동 같아지면 성장률 1%p 상... 2018/03/219202
1848`세계 여성의 날` 110주년..."완전한 `양성평등`까지 ... 2018/03/213646
1847창군 최초로 여군 3명 동시에 별 단다 2018/01/0220239
1846[서울여성통계]서울시 위원회 여성비율 40% 처음 넘어 2017/12/227404
1845작년 서울 여성 평균 임금 196만원…남성의 63.2% 2017/12/225235
1844여성 런던주교 탄생…500년만에 성공회 5대요직 첫 진... 2017/12/225319
1843 남성 출산휴가 3일서 최대 10일로 확대 2017/12/215493
1842펀리 뉴질랜드 대사 “여성평등 정책, 기업 발전에도 ... 2017/12/195582
1841 김정숙 세계여성단체협의회장 “여성운동 살리는 ... 2017/12/116295
1840최현수 전 군사전문 기자, 국방부 첫 여성 대변인에 2017/12/085406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