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펀리 뉴질랜드 대사 “여성평등 정책, 기업 발전에도 큰 도움”
2017. 12. 19
한국 떠나는 펀리 뉴질랜드 대사
“뉴질랜드 남녀 임금격차 가장 적어… 女權향상 이성적으로 접근해야”

“뉴질랜드에서 양성 평등을 중시한 기업은 실적이 더욱 좋았죠. 여권을 높이려면 이런 객관적 사실을 알리면서 감성적으로가 아니라 이성적으로 접근해야 합니다.”

클레어 펀리 주한 뉴질랜드 대사는 15일 서울 용산구 대사관저에서 가진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돌이켜보면 여성 평등을 위한 정책은 경제적으로 이득이 됐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달 말 3년 임기를 마치고 중국 대사로 부임하기 전 1893년 세계에서 여성 참정권을 처음 인정한 ‘여권 선진국’ 뉴질랜드의 경험을 강조한 것이다. 그는 한국을 떠나기 앞서 양국 협업 성과를 공유하기 위해 인터뷰를 자처했다.

“어려움은 있었지만 양성 평등을 위한 입법이 여권을 높이는 데 많은 도움이 됐습니다. 수년간 논쟁을 거쳐 1972년 남녀 동일임금법(Equal Pay Act)을 시행하고 1948년 세계인권선언을 유엔 회원국으로서 적용하려 애썼습니다.”

뉴질랜드 여권이 일찍이 발달한 이유에 대해서는 “식민사회에서 벗어나려면 여성이든 남성이든 모두가 경제력이 있어야 했다. 그래서 여성도 남성과 동등한 교육을 받고 경제활동에 적극 참여했다”고 설명했다. 그 결과 뉴질랜드는 올해 10월 역사상 세 번째 여성 총리(재신다 아던)를 배출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성별 임금격차(5.6%)가 가장 작은 국가이기도 하다.

뉴질랜드는 1841년에서 1907년까지 영국에 통치된 경험이 있어 독립 후 영국의 경제종속을 벗어나기 위해 부단히 노력했다. 1970년대만 해도 영국이 주요 무역 상대국이었지만 지금은 미국, 중국, 호주, 일본 등으로 무역국을 다변화했다. 그는 무역 다변화의 비결에 대해 “자유무역협정(FTA)을 적극적으로 추구한 게 좋은 전략이 됐다”고 밝혔다.

펀리 대사는 주한 대사 재임 중 성과로도 한국과의 과학기술 분야 협력을 꼽았다. 한국 과학기술에 대해 “연구 결과를 제조업에 활용하는 기술이 뛰어나다”고 평가했다. 주한 뉴질랜드대사관은 13일 양국 과학기술협력 약정 체결 20주년을 맞아 기념행사를 열기도 했다.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과 관련해 펀리 대사는 “비단 아시아 지역만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북한의 도발을 우려해 이미 뉴질랜드 총리와 외교장관이 북한을 규탄했다”고 말했다. 북한의 도발은 한반도의 반대편 남반구의 태평양 끝자락에 있는 뉴질랜드까지 긴장하게 만들고 있다는 의미다.

주대만 상공대표부 대표, 주상하이 총영사 등을 역임해 뉴질랜드의 ‘중국통’으로 꼽히는 그는 북한 압박에 중국이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와는 조금 다른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

“제 생각엔 대북 제재가 효과를 내려면 시간이 어느 정도 걸립니다. 중국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회원국으로서 대북 제재에 적극 참여했다고 봐요. 제재 강도가 과거보다 높아졌습니다.”

이어 “국제사회의 공동 행동이 북핵 해법”이라며 “대북 제재를 이행하면서도 북한이 비핵화 협상에 참여하도록 문은 열어둬야 한다”고 덧붙였다.
 남성 출산휴가 3일서 최대 10일로 확대     김정숙 세계여성단체협의회장 “여성운동 살리는 길은 협력과 연대 뿐”

NO파일제목등록일자조회
1837여성인재 양성 네트워크 강화… 차세대 리더 키워 ‘... 2017/12/051199
1836[기획] 여성의 정치 참여 세상을 바꾸는 힘 (3) 2017/12/05991
1835[기획] 여성의 정치 참여 세상을 바꾸는 힘 (2) 2017/12/05875
1834[기획] 여성의 정치 참여 세상을 바꾸는 힘 (1) 2017/12/051006
1833`유리천장` 여전…10대그룹 여성임원 2.4% 2017/09/0814049
1832남성의 60% 밖에 못버는 한국 여성...임금격차 OECD 1... 2017/09/084480
1831여성가족부 장관 "성별 임금격차 의무공개 추진" 2017/09/084987
1830“네버 어게인 아우슈비츠” 외쳤던 佛 여성정치인 베... 2017/08/226924
1829시인 경찰 박경순씨, 해경 64년 만에 첫 여성 총경 2017/08/225537
1828남성 육아휴직 늘었지만… 여성 9명 낼 때 1명꼴 2017/07/178685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