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하이힐 카리스마’ 10년새 2배로 늘었지만…
2016. 01. 11
국내 20대 그룹의 여성 임원 비율이 10년 만에 2배 이상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동아일보는 2006년 3월 삼성, 현대·기아자동차, LG, SK 등 국내 주요 20개 그룹의 여성 임원을 처음으로 전수 조사했다. 당시 전체 임원 4889명 중 여성은 43명(0.9%)뿐이었다. 10년 만에 20대 그룹의 여성 임원 현황을 다시 조사한 결과 전체 임원 수는 8579명으로 늘어났으며, 이 가운데 여성 임원은 189명으로 2.2%를 차지했다. 10년 사이 전체 임원이 1.8배로 늘어날 동안 여성 임원은 4.4배로 늘어난 것이다.

○ 4대 그룹 중심으로 여성 임원 늘어
20대 그룹 가운데 여성 임원이 가장 많은 곳은 삼성그룹으로 조사됐다. 2006년 1550명 가운데 14명에 불과하던 삼성그룹의 여성 임원은 오너 일가 두명을 포함해 2016년 2000명 가운데 58명으로 늘었다. 삼성의 여성 임원 비중은 2.9%로, 10년 전에 비해 2.0%포인트 늘어났다.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여성 임원 중에서도 최고경영자(CEO)가 나와야 한다”고 거듭 강조해온 만큼 삼성의 여성 임원은 매년 증가 추세를 이어오는 중이다. SK그룹은 전체 731명 임원 중 17명이 여성으로 그 비율은 2.3%였다. LG그룹은 800명 중 15명이 여성 임원으로 비율은 1.9%를 보였다. 현대자동차그룹의 여성 임원 비율은 0.9%로 4대 그룹 중 가장 낮았다.

유통업계와 통신업계의 여성 임원 약진도 눈에 띄게 나타났다. 신세계그룹은 6.7%(134명 중 9명), 이어 CJ그룹이 5.1%로 4위를 차지했다. KT는 429명 중 26명, 6.0%로 조사돼 3위를 차지했다. 2006년 조사 당시 현대·기아차와 포스코, GS, LS, 대림은 여성 임원이 한 명도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10년 만에 현대차그룹은 여성 임원이 10명으로, 비중은 0.9%로 늘었다. 포스코와 GS 역시 10년 사이 각각 4명과 2명의 여성 임원을 배출했다.

10년 전 조사에서 여성 임원 수 공개를 거부했던 롯데와 현대중공업, 두산, 동부도 이번에는 모두 공개했다. 롯데는 최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2020년까지 간부 사원의 30%를 여성으로 키우라”고 지시한 가운데 지난해 말 기준 여성 임원이 14명, 전체의 2.3%로 조사됐다. 반면 LS그룹과 대우조선해양, 대림은 여성 임원이 여전히 한 명도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 글로벌 기업과 비교하면 아직 갈 길 멀어
10년 전에 비해서는 많이 늘었지만 국내 20대 그룹의 여성 임원 비중은 아직 100명 중 2명 수준에 불과하다. 2014년 기준 미국 페이스북의 여성 임원 비중은 25%였다. 트위터와 애플, 구글 등도 각각 22%, 18%, 16% 규모로 조사됐다. 그럼에도 “여전히 성별 다양성이 부족하다”는 미국 사회의 지적에 따라 다양성·포용성 담당 임원을 별도로 채용하는 등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

영국은 지난해 말 기준 상위 100개 회사의 비상임 이사 가운데 31.4%가 여성이었다. 여성 경영진은 9.6%였고 최고경영자(CEO)도 5.5%로 조사됐다. 유럽연합 소속 국가들은‘상장기업 여성 임원 할당제’를 도입한 덕에 2014년 말 기준 노르웨이 39.9%, 스웨덴 27.5%, 프랑스 28.5%, 핀란드 32.1% 등 20∼30%대를 오간다. 이들과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하는 삼성전자의 2014년 여성 임원 비중은 4.2%에 불과하다.

그나마 다행인 건 국내 기업들도 ‘차세대 임원’이 될 여성 간부들을 폭넓게 키우고 있다는 점이다. 삼성전자는 2020년까지 여성 임원 비율 10%를 달성한다는 목표 아래 2014년 여성 간부 비중을 전체의 12.4%까지 끌어올렸다. SK그룹도 전체 차장, 부장 9844명 가운데 여성이 421명(4.0%)으로 여성 임원 비중보다 높게 나타났다. SK는 2013년부터 여성 직원 비율과 여성 관리자 비율, 채용·승진·퇴직 지수, 육아휴직 이용률 등을 숫자로 체계화한 ‘W인덱스’를 데이터베이스로 관리하고 있다. W인덱스 도입 후 SK플래닛은 지난해 채용한 신입사원의 여성 비중이 60%를 처음으로 넘어섰고 여성 팀장도 2011년에 비해 2배 이상 증가했다.

2016.01.05
동아일보
김지현·강유현·곽도영 기자
http://news.donga.com/3/all/20160103/75706338/1
대만, 105년 사상 첫 여성 총통 탄생 사우디 女투표율 82%  남성중심 질서 흔들다

NO파일제목등록일자조회
1813“여성의 일은 여성이 결정”… 트럼프에 맞선 유럽의... 2017/02/245342
1812101년 걸린다는 남녀 임금 격차 해소 2017/02/243780
1811반기문, 마지막 유엔 총회 연설에서 `페미니스트` 선... 2016/12/266693
1810에스토니아에 비정치인 출신 첫 여성 대통령 선출 2016/10/059653
1809클린턴, 국방·재무장관·비서실장 금녀영역 깰까 2016/09/088085
1808WKIC(Welcome to Korea International Club) 창립총회... 2016/09/066861
1807파워풀 여성7…출산휴가 다섯번 가고도 최고 오른 그... 2016/09/056594
1806 "유리천장에 가장 큰 금을 냈다" 미국 첫 여성 대통... 2016/07/298284
1805도쿄 사상 첫 여성 지사 나오나 2016/07/226629
1804[美-英 여성리더 시대 예고] e메일’ 족쇄 벗고 에어... 2016/07/077035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