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남녀격차 ‘여성임원할당제’로 좁혀야” 김정숙 세계여성단체...
2015. 08. 31
김정숙 세계여성단체협회장 인터뷰

“‘여성과 경제’는 절실하고 필요한 주제다. 여성의 경제활동의 중요성을 부각시켜야 한다. 이번 콘퍼런스를 통해서 동아시아 여성들의 적극적이고 진취적인 경제활동을 기대하면서 한·중·일 세 나라가 공동으로 성공할 수 있는 길을 찾았으면 좋겠다.”

제1회 한·중·일 국제 콘퍼런스 ‘미래와 여성’ 대회위원회장을 맡은 김정숙 세계여성단체협회장이 이번 행사를 앞두고 갖는 기대다. 다음 달 10일 처음 열리는 한·중·일 국제 콘퍼런스 ‘미래와 여성’은 저출산 고령화와 저성장을 극복할 수 있는 새로운 동력이 여성의 경제활동 참여 확대에 있음을 주지하고 여성과 경제에 대한 깊이 있는 토론이 이뤄지는 자리다. 이에 앞서 지난 4일 김정숙 회장을 만나 대회위원회장을 맡은 소감을 비롯해 국제 콘퍼런스의 의미와 방향성, 여성의 경제활동이 중요한 이유 등을 들어봤다.

“콘퍼런스가 어떤 역할을 할지, 그 결과물은 어떻게 나타날지 궁금하고 설렌다. 한ㆍ중ㆍ일 여성들은 상대적으로 21세기 여성으로서 기능과 역할을 잘 못하고 있다. 남성 우월주의와 보수적인 생각 탓에 충분히 발전한 21세기 여성들에게서 나타나야 할 현상에서 많이 뒤떨어지고 있다고 생각한다.”

김 회장은 세 나라의 여성 경제활동을 살펴보면 직급이 낮고, 생산성에 비해 보수가 적은 서비스업 또는 제조업에 몰려 있다고 지적하면서 현실의 답답함을 토로했다. 여성들이 경제활동을 한다고 하지만 남성과 대비되는 차별이 존재한다는 것이다. 그는 이러한 국가ㆍ사회적 분위기 탓에 ‘여성과 경제’라는 콘퍼런스의 주제가 여성 경제인의 발전을 위해 시기적절하고 의미 있다고 판단했다. “여성들이 손해 보는 경제활동 양상이다. 여성들이 발전할 수 있는 통로가 희미하고 관리직으로 진출하기 어려운 답답한 구조다. 이런 국제대회를 통해서 동아시아 여성들의 역량 강화를 강조하고 다른 나라의 모델을 따라 배우면서 연대하며 정보를 교환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

김 회장이 이토록 여성의 권익 향상과 경제활동을 강조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그의 삶을 들여다보면 그 이유가 명확해진다. 그는 제14·15·16대 여성 국회의원으로서 여성문제에 대해 목소리 높여 정책 활동을 펼쳐왔고, 6년간 한국여성단체협의회장을 지냈다. 지난 5월에는 세계여성단체협의회장으로 선출됐다. 현재 다수의 여성 관련 기관(한국여성정치문화연구소 이사장, 여성정책조정위원, 여성가족부 여성가족정책 총괄위원)에 몸담고 활발히 활동 중이다.

그는 특히 세계여성단체협의회장으로 선출됐을 당시 어깨가 무거웠다. 127년이나 된 세계 최강의 여성조직의 수장이 됐으니 그에 따른 리더십과 책임감의 무게가 남달랐을 터. “임기가 끝나면 ‘시대에 부흥하는 앞서가는 단체’ ‘세계여협이 스마트해졌다’라는 평가를 받고 싶다. 사실 40세가 될 때까지 여성문제에 대한 인식이 거의 없었다. 1980년대 중반 우연히 기회가 주어져 정치에 입문했는데, 선거를 치르면서 여성 후보로서의 설움을 겪기도 하고, 여성에게 불리한 법안을 들여다보면서 심각성을 깨닫고 문제의식을 갖게 됐다.”

그는 30년이 지난 지금 호주법 폐지나 재산분할청구권 등 많은 정책 변화들이 있었고 법과 제도는 선진국만큼 상당히 잘 갖춰져 있다고 말한다. 그러나 여성의 경제 참여는 여전히 전 세계적으로 꼴찌 수준임을 지적하며 관리직의 여성 비율을 높여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를 이른 시일 내에 실현 가능토록 뒷받침할 제도로 여성임원할당제를 꼽았다. “하루빨리 임원할당제 법안을 통과시켜야 한다. 기업도 준비시켜야 한다. 중장기적으로 로드맵을 만들고 국공립부터 시작해 민간기업으로 옮겨가도록 해야 한다. 우리나라는 남녀 출발이 다르다. 여성의 경제활동은 노동집약적으로 상급직에 오를 수 있는데 한계가 있는 구조다. 특별한 제도를 만들어서 빠른 속도로 남녀 임원 비율 격차를 좁혀야 한다.” 마지막으로 김 회장은 참여의 평등이 이뤄져야 비로소 올바른 민주주의가 실현되는 것이라며 의사결정에 있어 남녀의 참여야 골고루 섞여야 함도 주장했다.

2015.08.13
이투데이
김민정기자
홈페이지  http://www.etoday.co.kr/news/section/newsview.php?idxno=1180503
`미래와 여성` 한중일 국제 컨퍼런스에 초대합니다! 여성 국회의원 숫자 많아도 `찻잔 속 女風`

NO파일제목등록일자조회
1811반기문, 마지막 유엔 총회 연설에서 `페미니스트` 선... 2016/12/268179
1810에스토니아에 비정치인 출신 첫 여성 대통령 선출 2016/10/0511136
1809클린턴, 국방·재무장관·비서실장 금녀영역 깰까 2016/09/089620
1808WKIC(Welcome to Korea International Club) 창립총회... 2016/09/068519
1807파워풀 여성7…출산휴가 다섯번 가고도 최고 오른 그... 2016/09/058291
1806 "유리천장에 가장 큰 금을 냈다" 미국 첫 여성 대통... 2016/07/299816
1805도쿄 사상 첫 여성 지사 나오나 2016/07/228101
1804[美-英 여성리더 시대 예고] e메일’ 족쇄 벗고 에어... 2016/07/078429
1803베트남서 커지는 ‘우먼파워’…여성 정·재계 진출 `... 2016/05/1210311
1802[제20대총선] 여성 당선자 51명 역대최다… 2016/04/189329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