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여성포럼]브룬틀란 전 노르웨이 총리 "남녀평등, 피할 수 없는 ...
2013. 12. 13
사고 전환 필요..복지인프라 구축 및 교육 강조
남녀차별은 기회의 차별..사회 혜택의 위한 접근


“남녀평등에 대한 의식 변화는 피할 수 없는 변화이다.”

그로 할렘 브룬틀란 전 전 노르웨이 총리는 28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진행된 제2회 세계여성경제포럼(WWEF)에서 ‘여성이 어떻게 세상을 이끄는가’에 대한 주제로 이배용 전(前) 국가브랜드 위원회 위원장과의 대담에서 이같이 밝혔다.

‘노르웨이의 어머니’라고 불리는 블룬틀란 전 총리는 41세의 젊은 나이에 노르웨이 최초의 여성총리이자 최연소 총리로 임명된 뒤 10년 넘게 노르웨이 총리로 재임했다.

노르웨이 총리재임 시절 정부 내각을 8명의 여성 각료와 9명의 남성 각료로 구성하는 등 정치권에서의 남녀평등을 성공적으로 이뤄냈다. 그가 정치계에 입문했을 당시 15%에 불과하던 여성위원 비율은 현재 40%까지 확대됐다.

그가 정치권에서 성공적인 남녀평등을 이끌어낸데는 정당이 확고한 입장을 견지한 것뿐만 아니라 여성의 역량 강화 또한 중요하게 작용했다. 브룬틀란 박사는 “막연하게 남성이 여성보다 뛰어날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전통적인 인습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사고를 전환하는 것이 우선적으로 필요한데 그런 면에서 법을 규정하고 정책을 추진하는 정치권은 다른 분야에 비해 접근성이 용이하다”면서 “노르웨이도 정치분야에서 남녀평등을 이루고 관련 정책을 주도적으로 펼치는 과정에서 여성의 유능함을 증명했다”고 말했다.

그는 사회적인 배려와 복지 인프라 구축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브룬틀란 전 총리는 “노르웨이도 1960년대까지만 해도 보육시설이 5~7% 정도에 불과했지만 꾸준히 사회정책을 통해 아이들이 교육을 받을 수 있는 권리를 확대하기 시작했다”면서 “현재는 아이들의 80~90%가량이 수용 가능한 상태”라고 말했다.

그는 “현재 노르웨이는 1살때 부터 모든 아이들이 보육시설에 맡겨지고 있다”면서 “여성의 육아 부담을 해소하면서 여성이 계속 경력을 쌓고, 남자와 똑같이 경쟁할 수 있는 사회적인 구조를 만드는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물론 과거에 비해 여성인권이 신장됐지만 여전히 나아가야할 길이 멀다고 지적했다. 남녀평등이 하나의 원칙으로 사회에 자리잡고 있지만 지속적으로 감시하지 않으면 퇴보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는 “남녀 차별은 성별의 문제가 아닌 기회의 차별”이라며 “이를 해소하면 사회 전체가 혜택을 받을 수 있다는 관점에서 접근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노르웨이는 이러한 인식변화까지 50년의 시간이 걸렸지만 한국은 이러한 경험과 실패를 토대로 이보다 더 빨리 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2013.11.28
이데일리 뉴스
하지나 기자
홈페이지  http://www.edaily.co.kr/news/NewsRead.edy?SCD=JA11&newsid=02286166603010312&DCD=A00101&OutLnkChk=Y
메르켈 공격했던 女人… 메르켈 후계자로 부상 美 여성 정치인 정치자금 모금 우위

NO파일제목등록일자조회
1741서울시, 여성 일자리 4만2천개 만든다 2013/04/1114283
174020세기 ‘철의 여인’은 갔지만 … 21세기 메르켈이 ... 2013/04/1013591
1739영국병 혁파한 불굴의 리더십…20세기 최강 총리 2013/04/0913231
1738나눔 릴레이 앞장서는 리더들 2013/04/1713734
1737파리 사상 첫 여성시장 나온다 2013/04/0314077
1736마초의 땅 발칸 반도에 여성 리더십 바람 2013/03/2115230
1735여성 취업률 30대 문턱서 우울한 추락 2013/03/1115152
1734여성 노동자 50% “여성 대통령에 기대”… ‘출산·... 2013/03/0515261
1733여성 인선 참으로 인색하네 2013/02/2715897
1732100대기업 여성임원 100명 돌파…10년 안에 ‘퀀텀점... 2013/02/2116395

이전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