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여성계 “내년 지방선거 女의석 30% 보장을”
2013. 07. 16
김정숙 여성단체協 회장 촉구


여성계는 내년 6월 4일 실시되는 지방선거에서 의석의 30%를 여성에게 보장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나섰다. 김정숙 한국여성단체협의회장은 15일 “공천제를 유지하든 그렇지 않든 간에 법에 강제조항을 만들더라도 여성 의석 30%를 확보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여협에 따르면 국회의원 중에서 여성의 비율은 한국이 15.7%로 세계 190개국 중 105위에 머물고 있다. 기초자치단체장 중 여성 비율은 2.6%에 그치고 여성 광역자치단체장은 하나도 없다. 여성 기초의원과 광역의원도 각각 21.7%와 14.8%로 낮은 수준이다.

김 회장은 “주로 공천권을 행사하는 사람들이 공천제 폐지를 반대한다”며 “이들 일부는 공천 과정에서 부정을 저지를뿐더러 인격과 능력을 갖춘 사람보다는 자기 말을 잘 듣는 사람에게 공천을 준다”고 비판했다. 이로 인해 지방자치가 후퇴한다고도 덧붙였다.

공천제 폐지에 대한 여성계의 우려도 전했다. 공천제의 폐해 때문에 아예 이 제도를 없애 버리면 주로 선거에서 비례대표로 의석을 확보했던 여성의 자리가 없어져 버린다는 주장이다.

그는 “만약 정당공천제가 폐지된다면 여성이 당선을 확실하게 보장받도록 지방의원 의석의 30%를 여성에게 할당하는 ‘의석할당제’나 남녀 동반 선출제, 여성 전용 선거구 설치 같은 제도를 도입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어 “생활정치인 지방자치는 환경 교육 건강 복지 여가 등 우리 삶과 직결되는 이슈를 다룬다. 이런 사안은 여성이 훨씬 전문성이 높고 능력을 효과적으로 발휘한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고 덧붙였다.


2013.07.16
동아일보
이샘물 기자  evey@donga.com
홈페이지  http://news.donga.com/3/all/20130716/56469304/1  

韓銀 63년 사상 첫 여성 임원 정부,「가정폭력 방지 종합대책」발표

NO파일제목등록일자조회
1858미투운동 기여한 시인 최영미, 서울시 성평등상 2018/06/214827
1857‘여성 정치’ 비중, 아직 너무 낮다 2018/06/073186
1856여성 공무원 77.4% "승진에 성차별 있다고 느껴" 2018/04/3010767
1855“최고위직 여성 다합쳐도 ‘Mr. 존’보다 적다”…美... 2018/04/253579
1854美 `미투 운동` 여성 정치 참여 확대로 진화 2018/04/184775
1853출산휴가·육아휴직 쓰는 여성 3년 내 출산 확률 1.67... 2018/04/134187
1852과기정통부 첫 여성 국장 임명…송경희 국제협력관 2018/04/132466
1851영국 하원의원 3분의 1은 여성…"그래도 차별받은 적 ... 2018/04/122674
1850[지구촌 이모저모] 덴마크 | 여성으로 살기 가장 좋은... 2018/04/122290
1849무디스 "한국 남녀 경제활동 같아지면 성장률 1%p 상... 2018/03/218811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