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박근혜, "일과 가정 양립하는 환경 돼야"
2012. 09. 24
박근혜 새누리당 대통령 후보는 17일 "미래에는 더 많은 여성이 사회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며 여심 잡기에 나섰다.

박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33차 세계여성단체협의회 세계총회에 참석해 "앞으로의 역사는 남성과 여성 그리고 전 세계가 함께 만들 공존의 역사라고 믿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후보는 "100여년전 우리 여성에게는 참정권조차 주어지지 않았다. 그러나 지금은 여러 국가에서 여성 지도자가 탄생했고 수많은 여성 CEO를 만날 수 있게 됐다"며 "현재 정치·경제·사회·문화 등 다양한 영역에서 여성이 역량을 발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하지만 갈 길이 아직 멀다. 전 세계 무대에 진출해 있는 여성은 19.3%에 불과하고 대부분 여성은 일과 가정의 양립을 힘들어하고 있다"며 "세계는 아직 평등한 교육과 근로의 기회를 갖지 못하고 고통받는 여성이 많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자리가 질병이나 빈곤으로부터 고통받는 여성 줄고 동등한 교육의 기회를 갖고 일하고자 하는 여성이 마음껏 일하는 세상으로 만드는 의미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축하의 말을 건넸다.

아울러 "이를 위해서는 일과 가정이 양립하는 환경 중요하다. 왜 여성은 성공한 일과 가정을 동시에 갖기 어려워야만 하겠는가"며 "이 문제는 단지 여성만의 문제가 아니라 사회 모두의 문제이고 이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여성을 위한 길이자 사회를 발전시키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 박 후보는 `안철수 서울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 출마`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 선출`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고발된 홍사덕 경선캠프 공동선대위원장`과 관련한 질문을 받았지만, 함구한 채 행사장을 빠져나갔다.

오제일 기자

뉴시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3&aid=0004719669

2012.09.17
솅크 "국제 여성NGO, 국가간 외교에 힘보태" 세계여성단체協 “성범죄로부터 여성-아동 보호” 서울선언

NO파일제목등록일자조회
1708인권 → 경제적 역량 강화… 최우선 여성정책 바뀐다 2012/11/2818862
1707결혼이주여성 절반 이상 일자리 없어 2012/11/2818158
1706한국 여성 1명이 평생 출산하는 자녀수 1.4명181개국 ... 2012/11/2318786
1705대선후보들의 여성 보육 정책, 이게 빠졌다. 2012/11/2318280
1704구글에 여성임원이 많은 이유? 개인과 회사가 함께 뛰... 2012/11/0518609
1703“정쟁수단 삼지말고 여성정책으로 경쟁을” 2012/11/0518318
1702남북한·中·네덜란드 등 7국, 유엔 인권위에서 "日, ... 2012/11/0519037
1701육아와 가사에 묶인 여성인력, 그 해결방법은? 2012/10/3019265
1700저출산·고령화, 아시아 경제성장 발목잡아 2012/10/3019377
1699가부장 문화에 남성 육아휴직하면 급여 줄고, 직장 눈... 2012/10/3020067

이전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