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EU 상장기업 이사진 `여성비율 40%` 의무화
2012. 09. 24
유럽연합(EU)에서 직원 250명 이상 상장기업은 2020년까지 비상임 이사진의 40% 이상을 여성에 할당해야 한다. 할당을 지키지 않으면 벌금 부과와 정부 계약사업에서 제외, 보조금 지원 제한 등 각종 제재를 받게 돼 기업들이 크게 반발하고 있다.

비비안 레딩 EU 법무담당 집행위원은 이 같은 내용은 담은 `기업 이사회의 양성 평등`(가칭) 방안을 다음달 중순 공표할 예정이라고 뉴욕타임스가 3일 보도했다.

EU는 2000년대 초반부터 기업 내 남녀 불평등을 해소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여성 임원 확충을 유도해왔다. 하지만 자발적 유도가 실효를 거두지 못하자 강제 법안 마련에 나섰다.

미국 시장조사업체 캐털리스트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EU 상장기업 이사진의 여성 비율은 평균 13.7%에 불과하다. 노르웨이가 40.1%로 가장 높으며 스웨덴, 핀란드 등 북유럽 국가들은 평균 25% 수준이다. 반면 스페인(9.3%)과 그리스(8.8%), 이탈리아(3.7%) 등 남유럽 국가들은 10%를 밑돈다.

지난해 여성 할당제를 도입한 프랑스는 8월 현재 이사진 여성 비율이 22%로 1년 전에 비해 10%포인트가량 올랐다. 여성 비율이 EU 내에서 최저 수준인 이탈리아는 2015년까지 33%로 높이는 법안을 최근 통과시켰다. 이 외에 스페인과 네덜란드도 이미 자체적으로 여성 할당제를 도입했지만 영국과 스웨덴 등은 강제 규정이 없다.

법안이 시행되려면 27개 EU 회원국 의회와 EU 의회를 통과해야 하지만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뉴욕타임스는 "영국과 스웨덴 등은 EU 의회 투표에서 거부권을 행사할 것"으로 전망하며 "기업 가운데 IT와 제조업체는 여성 임직원 비율이 적어 법안에 강력 반발하고 있다"고 전했다.

유럽 다국적기업 협의체인 유럽 기업인 라운드테이블(ERT)의 킴벌리 랜스퍼드 선임정책 자문관은 "업종에 따라 이사회 전통이 다르기 때문에 이 같은 조치는 자율에 맡기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지적했다.


서찬동 기자

매일경제
http://news.mk.co.kr/newsRead.php?year=2012&no=564104

2012. 09. 04
많은 줄 알았던 한국 女교사 OECD 평균보다 11%p 적어 한국의 아동 성범죄 발생률 세계 4위

NO파일제목등록일자조회
1683김윤옥 여사 "여성들, 적극적 리더십 발휘해야" 2012/09/2414156
1682솅크 "국제 여성NGO, 국가간 외교에 힘보태" 2012/09/2414785
1681박근혜, "일과 가정 양립하는 환경 돼야" 2012/09/2414979
1680세계여성단체協 “성범죄로부터 여성-아동 보호” 서... 2012/09/2415478
1679글로벌 여성리더 1000명 한자리에 2012/09/2415844
1678"한국 여성문제 낙제점… 性상품화 의제 추가" 2012/09/2415862
1677많은 줄 알았던 한국 女교사 OECD 평균보다 11%p 적어 2012/09/2415584
1676EU 상장기업 이사진 `여성비율 40%` 의무화 2012/09/2414580
1675한국의 아동 성범죄 발생률 세계 4위 2012/09/2414262
1674칠레 최초 여성 언론 ‘오픈’ 2012/08/2714390

이전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