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2012 런던올림픽] 116년 만에 이룬 ‘성평등 올림픽’
2012. 08. 02
참가국 전체 26개 정식종목 모두 여성 출전
샤롯데 쿠퍼 등 금녀의 장벽에 도전한 철녀들


올림픽의 역사는 여성들에게는 도전의 역사이기도 하다. 1896년 아테네에서 열린 첫 근대올림픽은 여성의 출전이 금지됐었다. 근대 올림픽 창시자 피에르 쿠베르탱 남작은 “여성들은 우승자에게 꽃다발을 걸어주면 된다”고 했을 정도다.

그러나 금녀의 벽은 근대 올림픽 창설 116년 만인 올해 완전히 허물어졌다. 올림픽 사상 최초로 모든 출전 국가(203개국)가 여성 선수를 출전시켰다.

자크 로게(70·벨기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은 7월 22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올림픽파크 내 미디어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스포츠에서 완벽한 남녀평등을 이루려면 아직 가야 할 길이 많이 남았다”면서도 “그러나 이번에 모든 나라가 여성 선수를 출전시키는 것은 여성 스포츠 발전에 상징적인 의미가 있다”고 전했다.

이번 올림픽은 여자복싱이 정식 종목으로 채택되면서 26개 모든 정식 종목에 여성이 출전하는 최초의 올림픽의 기록도 세웠다. 올해는 세부 종목까지 따지면 금녀 종목보다 금남 종목이 오히려 하나 더 많다. 체조의 세부 종목인 리듬체조와 수영의 싱크로나이즈드스위밍에 남자 종목이 없는 반면 여자는 레슬링 세부 중 그레코로만 하나만 없기 때문이다. IOC는 유도(1992), 축구(1996), 역도(2000), 레슬링(2004) 등에서 여자 종목을 추가해 왔다.

특히 올해는 선수단 맨 앞에서 국기를 들고 입장하는 기수로 여성 선수들이 대거 발탁된 점이 눈에 띈다. 특히 인구의 77%가 무슬림인 중동국가 카타르는 여성 선수를 처음으로 출전시킨 것을 넘어 기수로 선정하는 파격을 보여 화제다. 사격에 출전하는 알 하마드가 주인공으로 히잡을 쓰고 출전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밖에도 러시아는 여자테니스의 미녀 스타 마리아 샤라포바를, 남아프리카공화국은 남성 같은 외모로 국제육상경기연맹(IAAF)으로부터 성별검사까지 받는 등 고초를 겪은 육상 스타 캐스터 세메냐를 기수로 선정했다.

1896년 열린 첫 근대올림픽은 14개국 241명의 모든 선수가 서구 국가의 백인 남성으로 채워져 올림픽 정신과는 거리가 멀게 불평등 요소가 많았다. 그러나 이때도 비공식적으로 참가한 여성 선수가 한 명 있다. 자녀 7명을 둔 35세의 평범한 주부였던 그리스의 스타마타 레비티가 그 주인공. 레비티는 관계자들의 제지를 물리치고 마라톤 풀코스를 5시간30분에 완주했다.

이후에도 여성 스포츠 선수들의 도전은 끊임없이 이어졌다. 테니스와 골프 단 2개 종목에서 여성 참가가 허용됐던 1900년 파리올림픽에서는 여성 최초의 금메달리스트가 나왔다. 레이스 달린 주름치마를 입고 테니스 단식과 혼합복식에 나서 2개의 금메달을 딴 영국의 샤롯데 쿠퍼다. 그로부터 약 50년이 지난 1948년 베를린 대회에서는 높이뛰기 선수인 앨리스 코치먼이 흑인 여성 최초로 금메달을 받았다. 그는 유색인종 차별이 심했던 조지아주 출신으로, 훈련 시설 사용도 허락되지 않아 혼자 나무에 줄을 매고 맨발로 연습했다고 알려졌다.

한편, 우리나라는 이번 런던올림픽에 총 245명 중 111명의 여성 선수를 파견했다. 역도의 장미란과 태권도의 황경선 등이 주목받고 있으며, 양궁 등 효도 종목의 활약도 기대된다. 우리 여성 선수가 첫 출전을 한 것은 1948년 런던 경기로 박봉식 선수가 원반던지기에 출전했다. 첫 메달은 그로부터 30년가량이 지난 1976년 몬트리올에서 나왔다. 올림픽 여자 배구대표팀이 동메달을 받은 것이다. 금메달은 1984년 로스앤젤레스 경기에서 양궁의 서향순이 땄으며, 1988년 서울올림픽에서는 신궁 김수녕 선수가 4관왕을 기록해 현재까지 한국 남녀 선수를 통틀어 최다 금메달 기록을 남겼다.

성평등 올림픽’이라는 별칭이 붙은 2012 런던올림픽은 7월 28일부터 8월 13일까지 열린다.


김남희 기자

홈페이지
http://www.womennews.co.kr/news/54285

2012.07.27
우리나라 보육예산 7년새 3.5배↑…여전히 OECD 평균엔 못 미쳐 아프리카연합 최초 여성 집행위원장 된 들라미니 주마 장관

NO파일제목등록일자조회
1681박근혜, "일과 가정 양립하는 환경 돼야" 2012/09/2417138
1680세계여성단체協 “성범죄로부터 여성-아동 보호” 서... 2012/09/2417601
1679글로벌 여성리더 1000명 한자리에 2012/09/2417941
1678"한국 여성문제 낙제점… 性상품화 의제 추가" 2012/09/2417962
1677많은 줄 알았던 한국 女교사 OECD 평균보다 11%p 적어 2012/09/2417702
1676EU 상장기업 이사진 `여성비율 40%` 의무화 2012/09/2416745
1675한국의 아동 성범죄 발생률 세계 4위 2012/09/2416289
1674칠레 최초 여성 언론 ‘오픈’ 2012/08/2716373
1673반기문 총장 “능력 있는 여성은 UN으로 오라" 2012/08/2714136
1672[2010∼2012 세계 가치관 조사]“정치 지도자, 남성이... 2012/08/1614501

이전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