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고령화 사회의 해법은 여성 경제활동 촉진에 있다
2011. 06. 13
자유선진당, 고령화 사회 해법으로 여성 경제 활동 촉진 제시 논평 발표
자유선진당이 오늘 31일, 당 홈페이지에 고령화 사회에 대한 해법은 여성 경제 활동 촉진임을 명시하는 논평을 내놓았다.


이번 논평에서는 우리 사회 고령화 문제의 심각성과 이로 인해 야기되는 문제들, 특히 경제 관련 문제를 짚은 뒤, 이에 대한 해법은 여성의 경제 활동을 촉진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논평에서 고령 사회에서는 저출산 문제와 더불어 경제 활동을 하는 인구가 계속해서 줄어들 것이 예상되므로, 경제 활동 인구를 늘려야 한다고 얘기하고 있다. 특히 그 중에서도 여성 경제 인구가 중요하다는 의견을 명시했다. 이를 위하여 정부의 정책 수립 등 정부의 적극적인 여성 인력 육성을 촉구하고 있다.

이하는 자유 선진당 논평 전문.


우리나라의 고령화 속도는 세계 최고 수준으로 매우 심각한 상황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 총인구의 11.3%가 65세 이상 고령인구인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에는 65세 이상 인구가 전체의 14%이상인 고령사회로, 2026년에는 20%이상인 초고령 사회로의 진입이 예상되고 있다.

선진국들은 80~90년에 걸쳐 초고령 사회가 됐는데 우리는 26년 걸린다.


 

고령화에 따른 부작용은 헤아릴 수없이 많다.

생산가능 인구가 급격히 줄면서 경제활동과 소비가 위축된다. 경제위축에 따라 저출산이 심화되며 깊어가는 고령화는 더욱 경제의 발목을 잡게 된다.

이런 악순환의 고리를 끊기 위해서는 경제활동 인구를 대폭 늘려야 한다.

경제활동이 가능한 여성이 15년 새 10%가까이 늘었음에 주목해야 한다.


 

이 인력을 적극 활용해야만 초고령 사회 진입의 충격을 막을 수 있다.

그러나 우리의 현실은 그리 만만하지 않다. 남성과의 임금격차는 물론이고 뿌리 깊은 남성 위주의 사고방식은 여성의 경제활동을 가로막고 있다.

게다가 출산과 육아를 병행해야 하는 여성인력에 대한 이해마저도 부족하다.

여성이 경제활동을 활발하게 할 수 있는 제반여건이 미흡하기 짝이 없다.


 

더욱 큰 문제는 이를 개선코자하는 정부의 노력이 거의 전무하다는 점이다.

초고령 사회로의 진입이 초읽기에 들어간 급박한 상황인데도 말이다.

하지만 대한민국 여성은, 그리고 우리들의 어머니는 참으로 위대하다.

무에서 유를 창조해 낼 수도 있고, 미래세대를 위해서라면 어떤 난관도 슬기롭게 극복해 낸다. 이 소중한 우리의 자산, 여성인력을 적극 육성하자!

 

2011. 5. 31.


자유선진당 부대변인 윤 혜 연

1137호 [정치] (2011-05-31)
이샛별 / 인턴기자 ( wnews1@womennews.co.kr )

홈페이지 http://www.womennews.co.kr/news/49591
여성가족부, 가족친화포럼 워크숍 개최 페루 첫 여성 대통령 탄생하나?

NO파일제목등록일자조회
1602여당 대표의 ‘폭력성’ 발언 파문 2011/07/2719240
1601파키스탄 외교 34세 여인 손에 2011/07/2120047
1600“오빠 미안해 … 내가 먼저 취업할게” 2011/07/2119054
1599민주당, 지역구 여성공천 15% ‘의무화’ 2011/07/1819220
1598유럽기업들 ‘여성 임원 할당제 도입’ 서약 열풍 2011/07/1425903
1597노르웨이에서 온 보모, 佛 대통령 꿈꾸다 2011/07/1318399
1596김성주 회장 주도 한국여성구호단 … 일본 대지진 성... 2011/07/1218896
1595메르켈 “총리 3회연임 도전” 2011/07/1118565
1594쫓겨난 오빠 탁신 업고 총리 예약 … 잉락 “많은 난... 2011/07/0418774
1593‘정치 신데렐라’ 탁신여동생 총리 눈앞 2011/06/3019168

이전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