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가족친화 경영하면 출산율 껑충 뛴다
2011. 05. 16
유한킴벌리, 직원 출산율 1.84명 기록…회사 만족도도 96.3%로
유한킴벌리가 적극적인 가족친화 경영을 벌인 결과 지난해 사내 여성 사원들의 합계출산율이 1.84명으로 상승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우리나라(1.22명)는 물론,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가입국 출산율 평균인 1.74명(2009년)을 뛰어넘는 수치다.

불과 5년 전만 해도 유한킴벌리의 여직원 합계출산율은 1.00명에 불과했다. 우리나라 역대 최저 출산율인 1.08명(1984년)보다도 낮았다. 그러나 2007년부터 임산부 간담회를 마련해 임신과 출산을 축하하고, 출산 문화 활성화를 위한 직원들의 제안을 듣기 시작하는 등 적극적인 출산장려책에 힘입어 출산율도 조금씩 올라갔다.

올해 들어선 대전 공장에 첫 사내 보육시설인 ‘푸른숲 어린이집’을 개원했다. 4조 2교대, 시차출퇴근, 현장출퇴근제 등 유연근무와 일과 삶의 조화를 권장하는 기업 문화도 한 몫을 했다. 5월부터는 매주 수요일을 ‘가족 사랑의 날’로 정해 직원들을 독려하고 있다.

유한킴벌리 측은 “가족친화 경영 노력에 힘입어 회사에 대한 만족도가 96.3%에 이르며 기저귀의 시간당 생산량은 1998년 2만5400개에서 2010년 5만3000개까지 늘어났다. 직원들의 삶의 질 향상은 물론 생산성 향상에도 긍정적인 효과를 주고 있다”고 전했다.
1134호 [사회] (2011-05-13)
이하나 / 여성신문 기자 ( lhn21@womennews.co.kr )
홈페이지 http://www.womennews.co.kr/news/49418
“가부장적 동아시아권에 참신한 충격 줄 것” 정부, 매년 1만 명 여성 인재 발굴한다

NO파일제목등록일자조회
1578페루 첫 여성 대통령 탄생하나? 2011/06/1325739
1577‘뉴 아시아 스탠다드’를 만들자 2011/05/3120981
1576‘여성’ 반영하지 않고는 발전을 이야기할 수 없다 2011/05/3118603
1575웬디 셔먼 前조정관… 美국무부 차관 유력 2011/05/2719358
1574이집트에 첫 여성 대통령 탄생할까 2011/05/2318815
1573제 3차 아태 개발 협력 포럼 개최 2011/05/2317920
1572남편 출산휴가 ‘유급’으로 전환 2011/05/2318229
1571출산 정책은 ‘여성용’이란 생각을 버리자 2011/05/2318216
1570지방재정법 개정, 지자체에 성인지예산 시대 열다 2011/05/2318013
1569국가는 모든 여성을 위한 ‘좋은 집’이 돼야 한다 2011/05/1617856

이전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