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재보선에 ‘여성 자리’는 없었다
2011. 05. 12
출마 여성 후보 ‘전패’ 충격
4·27 재보궐 선거에서 여성 후보들이 ‘전패’했다.

이번 재보선에선 여성 후보 10여 명이 지역별로 선전했으나 당선자는 나오지 않았다. 울산 동구청장에 출마한 임명숙 전 울산시 복지여성국장(한나라당)을 비롯해 광역·기초의원 선거에서 모두 낙선했다.

강은희 민주노동당 여성국장은 “경쟁력 높은 여성 후보조차 낙점을 받지 못하는 것이 현실”이라며 “당선 가능성이 있는 지역에서 정당들이 인맥과 조직력이 약한 여성 후보를 공천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번 재보선에선 특히 야권 단일화가 여성 후보의 전멸에 일정 부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한나라당 후보는 야권 단일 후보에 밀려서, 민주당 후보는 야권 분열로 인해 패배했다는 것이 정가의 분석이다.
1132호 [정치] (2011-04-29)
박길자 / 여성신문 기자 ( muse@womennews.co.kr )

홈페이지 http://www.womennews.co.kr/news/49290
여성들 “지금부터 중요한 것은 공약 준수” 한국 정부 보육비 OECD 꼴찌

NO파일제목등록일자조회
1564“美 어린이책 캐릭터 남녀차별 의식 조장” 2011/05/1614988
1563‘제주여성거버넌스포럼’ 추진위 발족 2011/05/1214592
1562“동일 근로에 대한 여성 임금 차별은 부당” 2011/05/1214574
1561여성이 절반 넘어…‘맞춤’정책 필요하다 2011/05/1215180
1560서울시·경기도, 유엔공공행정상 나란히 수상 2011/05/1214255
1559여성들 “지금부터 중요한 것은 공약 준수” 2011/05/1213934
1558재보선에 ‘여성 자리’는 없었다 2011/05/1222294
1557한국 정부 보육비 OECD 꼴찌 2011/05/0216186
1556美 석사 이상 고학력자 女超 2011/04/2815553
1555“여성도 일·가정·건강 다 누리게 정부·기업 나서... 2011/04/2715272

이전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