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여성가족부 출범 1년]백희영 장관-안철수 교수 ‘여성가족정책...
2011. 03. 28
백희영 “여성 경제활동 여전히 저조”
안철수 “동료애-애사심 여성이 높아”

《여성부가 가족과 청소년 업무를 맡으면서 여성가족부로 확대된 지 19일로 1년. 여성가족부의 1년을 객관적으로 평가하고 미래형 정책을 논하기 위해 백희영 여성가족부 장관(61)과 안철수 KAIST 석좌교수(49)가 22일 서울 중구 여성가족부 청사에서 마주 앉았다. 이번 대담은 백 장관이 직접 안 교수를 섭외해 이뤄졌다. 백 장관은 “안 교수가 함께 일하고 싶은 최고경영자(CEO), 청소년이 멘터로 삼고 싶은 사람 1위여서 여성가족 정책의 방향을 조언해 줄 수 있을 거라고 기대했다”고 초청 이유를 설명했다. 백 장관과 안 교수는 과학을 공부했고 교수라는 공통 배경이 있어서인지 말이 잘 통했다. 대담은 기자가 타이핑을 하기 벅찰 만큼 빠르게 이어졌다.》

○ 미래 준비하려면 여성고용 늘려야

백 장관은 한국의 여성경제활동 참가율이 지난해 54.5%로 여전히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수준에 못 미친다는 고민을 먼저 털어놓았다.

백 장관=미래 사회를 준비하려면 여성 인력 활용이 중요한 과제다. 저출산이 심각한 한국은 더욱 절실하다. 안철수연구소는 여성이 일하기 좋은 일터로 알려져 있는데….

안 교수=아내가 지금도 일을 한다. 처음부터 맞벌이 부부였다. 창업할 때에도 공동창업인 3명 가운데 1명이 여성이었다. 내게는 여성이 일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직접 경험해 보니 여성은 조직에 대해 따뜻하고 긍정적 시선을 갖고 있고 동료애와 회사에 대한 충성심이 높다.

백=우리도 맞벌이 부부다. 교수였기 때문에 직장인보다 상황이 나았을 텐데도 아이가 아프다든가 하면 정말 난감했다. 어떻게 여성 직원을 배려했나.

안=창조적 대안이 아니라 ‘기본’을 지켰다. 16년 전에는 출산휴가, 육아휴직을 규정보다 짧게 가라고 암묵적으로 강요했다. 여성 직원이 눈치 안 보고 거리낌 없이 가도록 분위기를 만들었다. 이런 조직문화가 한번 형성되면 CEO가 바뀌고 직원이 바뀌어도 계속 이어지더라.
백=여성가족부도 유연근무제 도입이나 가족친화기업 인증 등 일과 가정을 양립하도록 돕는 정책을 만들었다. 공공기관에서 민간기업으로 확산됐으면 하는데 속도가 더디다.

안=이직률이 높으면 구인비용, 교육비용이 높아진다. 일-가정 양립제도는 기업이 장기적으로 인재를 확보하는 전략이 된다. 정보기술(IT) 기업에서 일하다 보니 주변에 외국에서 공부한 사람이 많다. 예전에는 한국에 돌아오는 걸 당연하게 생각했는데 지금은 아니다. 집값이 너무 비싸고 사교육비가 많이 든다며 ‘상위 1%’ 엘리트가 한국에서 살기 힘들다고 말한다. 고급 두뇌가 한국을 떠난다는 점은 사실 기업이 가장 심각하게 느낄 것이다. 기업을 정부가 효과적으로 설득해야 한다. 예를 들어 요즘 사회적 책임(CSR)을 강조한다. 책임이라는 단어가 들어가니 기업은 그저 흉내만 낸다. 비슷한 용어로 지속가능한 경영(SM)도 있다. 기업이 계속 생존하려면 어차피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한다. 기업이 스스로를 위해 하도록 설득해야 한다. 여성 고용은 정부보다 기업이 더 급하다.

○ 청소년에게 게임 윤리 가르쳐야

백 장관은 “아버지와 고민을 나눈다는 청소년이 4%에 불과하다”며 아버지의 역할이 커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여성가족부가 청소년 업무를 맡은 뒤 자세히 들여다봤더니 청소년 문제 뒤에는 가족 문제가 있었다”고 우려했다.

백=국내 청소년의 인터넷 사용 문화가 특히 걱정이 된다. IT 기업가였음에도 청소년 건전문화 국민운동본부 공동대표를 맡게 된 계기가 있나.

안=15년 전 책(별난 컴퓨터 의사 안철수)을 냈다. 산업화시대에서 정보화시대로 급격히 바뀌는데 청소년을 미리 교육시키지 않으면 부작용이 클 것이라고 누누이 말했다. 산업시대의 윤리교육은 ‘공공장소에서 폐를 끼치지 말라’는 내용으로 충분하다. 하지만 정보화시대에는 방에서 혼자 컴퓨터를 하다가 타인을 자살로 몰 수 있다. 인터넷이 연결된 방은 공공장소이고 컴퓨터 맞은편에 사람이 앉아 있다고 가르쳐야 한다. 기술 자체가 문제가 아니라 기술을 쓰는 사람이 문제다. 게임중독 청소년은 인터넷, 컴퓨터 없이도 중독 성향을 보인다. 기술적 접근은 근본적 해결이 될 수 없다.

백=과학이 산업이 되었다면 산업계에서도 이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하는 것 아닌가. 청소년 인터넷 중독률은 12.4%로 성인의 두 배다. 하지만 ‘심야 셧다운제’를 담은 청소년보호법이 부처 간 이견으로 이번 국회를 통과하지 못했다. 지나친 규제라는 비판이 있어 곤혹스럽다.

안=기업도 정부도 오직 성장률이 목표다. 기업과 정부가 한 방향으로 달려가는 모습은 과거 패러다임이다. 기업은 성장을 위해 노력하고 정부는 성장의 부작용에 대한 예방책, 개선책을 내놓아야 한다. 정부가 성장에 매몰돼 모든 규제를 푼다면 어떻게 되나. 게임산업 발전으로 인한 부작용이 있다면 정부가 나서 방지해야 한다.

명색이 IT 기업가 출신인데, 이런 소신으로 주변에서 압력을 받지는 않을까. 안 교수는 “전혀 없다”며 “도덕시험 정답만 얘기해서 그런지, 딴죽을 거는 사람은 없다”고 말했다.

○ 부모를 집에 돌려줘야

안 교수는 “이혼율, 자살률이 OECD 국가 중에서 최고 수준인데 여성가족부가 이를 막기 위해 출범했다고 생각한다”며 가족 해체를 막기 위한 노력을 주문했다.

백 장관은 “올해 초 가족실태조사 결과를 보니 가족의 범위를 매우 협소하게 보고 있어 놀랐다”며 “대가족이 함께 산다는 건 어렵기도 하지만 좋은 점도 많다. 실제 시댁이나 친정 식구와 같이 사는 직장여성들은 출산율이 더 높다”고 말했다. 또 “가족에 대한 인식을 새로이 하고 가족공동체를 복원하기 위해서는 아버지나 어머니가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아져야 한다”며 다시 한 번 가족친화문화 확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안 교수는 ‘영혼을 담은’ 기업을 만들고 싶다고 말해 왔다. 정책에도 그런 철학이 적용 가능한지 물어봤다. 안 교수는 “정책을 만들어 본 적이 없어 조심스럽다”면서도 대답을 회피하지 않았다. 그는 “정해진 예산에서 우선순위를 골라야 한다는 데 정부 고민이 있을 것이다. 이때 정부가 아니라 국민을 우선순위로 해야 한다”고 꼽았다. 이어 ‘앞이 아니라 뒤에서 빛이 나는 일을 할 것, 단기적인 효과보다 중장기적 효과가 있는 정책을 먼저 해 줄 것’을 추가한 뒤 “이 세 가지면 영혼이 있는 정책이 되지 않겠느냐”고 반문했다.

○ “현재진행형”-“엄마보다 교수 잘한 것”

백 장관과 안 교수에게 개인적 질문을 던졌다. 부모, 배우자, 교수, 장관, CEO 가운데 가장 성공했다고 생각하는 역할이 무엇인지.

백=일도 생각만큼 못 하고 가정도 못 챙긴 것 같다. 내 또래들은 모두 비슷하게 느낄 것이다. 굳이 고른다면 교수로서는 목표의 70∼80%는 해낸 것 같다. 당연히 잘할 줄 알았던 엄마, 아내의 역할은 아쉬울 때가 많다. 여성부가 추진 중인 유연근무제, 아이돌보미 사업은 경험에서 비롯된 정책이다.

안=현재진행형이라 성공과 실패를 판단할 수 없다. 20년간 훨씬 훌륭한 분이 어처구니없이 무너지는 장면도 많이 봤다. 성공했다고 생각한 순간, 남의 단점이 커 보이는 순간이 정점이고 이후는 내리막길이다. 2000년에 고 박완서 선생과 인촌상을 함께 받았다. 선생님은 상패를 바라보더니 “상이 아니라 벌”이라고 하셨다. 여기까지 얼마나 힘들었는데 앞으로 더 잘하라고 하니 얼마나 더 고생하라는 건지 한숨이 나온다고 하셨다. 그런 자세로 살아야겠다고 생각했다.

동아일보(3.28)
우경임 기자  woohaha@donga.com   
홈페이지  http://news.donga.com/3/all/20110328/35933023/1

::안철수 KAIST 석좌교수::
△1991년 서울대 의대, 동대학원 졸업 △1995∼2005년 안철수연구소 대표이사 △2008년 미 펜실베니아대 와튼스쿨 △2008년∼현재 KAIST 석좌 교수

::백희영 여성가족부 장관::
△1974년 미 미시시피대 식품영양학과 졸업 △1981년 미 하버드대 보건대학원 △1992년∼현재 서울대 식품영양학과 교수 △2009년∼현재 여성가족부 장관

여야 거물 틈새에서 ‘생존’ 실험 [삶과 추억] 미국 첫 여성 부통령 후보 타계

NO파일제목등록일자조회
154330말40초 여심이 승부처 분당을 선거 관전 포인트 2011/04/119265
1542유연근무제로 여성고용 확대를 2011/04/069947
1541선진당 여성위원장 "석패율제 여성 정치참여 약화" 2011/04/059568
1540안상수 “석패율제로 지역주의 깰 것” 2011/04/059174
1539성주류화 전략 심화 단계로 진입 2011/04/049714
1538이집트 민주화 혁명 후 여성은 2011/03/2910364
1537여야 거물 틈새에서 ‘생존’ 실험 2011/03/2910592
1536[여성가족부 출범 1년]백희영 장관-안철수 교수 ‘여... 2011/03/2811731
1535[삶과 추억] 미국 첫 여성 부통령 후보 타계 2011/03/2812973
1534소외 계층 여성들의 복지 향상 2011/03/2115764

이전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