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여성계, 언제까지 ‘따로국밥’ 행사 치러야 하나
2011. 03. 14
올해 3·8 세계 여성의 날 기념행사 역시 대표 여성단체인 한국여성단체연합(여성연합)과 한국여성단체협의회(여협)가 따로 별개의 행사를 치러 ‘연대’ 의미가 반감되고 있다는 아쉬움을 남겼다. 특히 참석 인사들의 면면 역시 진보·보수로 뚜렷한 이분화 현상을 보이고 있어 양대 여성계 간 간극이 점점 벌어지고 있다는 우려를 낳고 있다.

우선 진보 여성단체들이 연대한 여성연합과 전국 200여 개 여성·시민·사회단체는 7일 3·8 세계 여성의 날 기념 제27회 한국여성대회 기념식을 비롯해 댄스 플래시몹, 캠페인 ‘허스토리 텔링’ 행사를 마련했다.

여협을 비롯한 90개 여성단체는 8일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한국 여성의 사회참여, 어디까지 왔나?’를 주제로 세계 여성의 날 기념 대토론회를 열고 ‘여성의 사회참여 50% 보장’을 촉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했다.



▲ 여성연합이 3.8 세계 여성의 날 기념행사로 마련한 댄스 플래시몹.
이와 관련, 이제는 세계 여성의 날 기념행사를 조직적으로 연대해 개최해야 그 의미를 더욱 살릴 수 있다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다.

김정숙 한국여성단체협의회장도 “여성문제에 보수, 진보가 어디 있나. 내년부턴 세계 여성의 날 기념행사를 연대해 개최해 보겠다”며 “다만 정치색이 끼어들까 조심스럽다. 방법론은 협의해서 운영하고, 내년부터는 여성계가 힘을 합쳐 세계 여성의 날 기념행사를 대대적으로 열었으면 한다”고 희망했다.

1125호 [사회] (2011-03-11)
박길자 / 여성신문 기자 ( muse@womennews.co.kr )

홈페이지 http://www.womennews.co.kr/news/48798
[동일본 대지진] “재난 속 고통 받는 건 여성” 리더 11명 기적의 번개팅 후안무치 정자법 여성할당제만이 해법

NO파일제목등록일자조회
1560서울시·경기도, 유엔공공행정상 나란히 수상 2011/05/1213462
1559여성들 “지금부터 중요한 것은 공약 준수” 2011/05/1213180
1558재보선에 ‘여성 자리’는 없었다 2011/05/1221528
1557한국 정부 보육비 OECD 꼴찌 2011/05/0215490
1556美 석사 이상 고학력자 女超 2011/04/2814876
1555“여성도 일·가정·건강 다 누리게 정부·기업 나서... 2011/04/2714549
1554“여성친화 경영 하면 인재 온다” 2011/04/2614512
1553석패율 제도의 함정 2011/04/2614947
1552서울시의회 여성폭력 방지 조례안 의결 2011/04/2614621
1551‘일·가정 양립위원회’출범 2011/04/2114903

이전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