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미투운동 기여한 시인 최영미, 서울시 성평등상
2018. 06. 21
최영미 시인

.지난 2월 한 여성 시인의 용기 있는 고백으로 미투(#Me Too·나도 피해자다) 운동은 사회 전반으로 번졌다. 『서른, 잔치는 끝났다』로 유명한 최영미(57·사진) 시인이다. 그는 지난해 12월 한 ‘거물 시인’의 성폭력을 묘사한 시 ‘괴물’을 발표했다. 이후 언론 매체,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통해 잇따라 문단 내 성폭력 실태를 세상에 알렸다. 성폭력 피해 사실을 고백하는 ‘미투 운동’이 들불처럼 일어나는 계기가 됐다.

서울시는 최영미 시인을 올해 ‘성평등상’ 대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20일 밝혔다. 문학 창작 활동을 통해 여성이 일상에서 직면하는 성 불평등의 문제를 환기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윤희천 서울시 여성정책담당관은 “최영미 시인은 문단 내 남성 중심 권력 문제와 성폭력을 폭로해 미투 운동을 사회적 의제로 확산하는 데 이바지했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최영미 시인은 "각자 일하는 공간에서 크지 않더라도 자기 목소리를 내는 실천이 꾸준히 이어지면 좋겠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매년 시상하던 ‘여성상’의 이름을 올 처음 ‘성평등상’으로 바꿨다. ‘성평등상’은 성평등 실현, 여성 인권과 안전 강화, 여성의 사회 참여 확대에 이바지한 개인·단체·기업을 발굴해 매년 시상한다. 올해는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공적심사위원회가 최 시인을 포함한 개인·단체 수상자 7명을 선정했다.

최우수상은 장애여성공감과 한국한부모연합에게 돌아갔다. 장애여성공감은 장애여성 성폭력 피해자의 법률·의료 지원을 20년째 하고 있다. 한국한부모연합은 한부모 가족의 차별 해소와 권익 보호에 앞장서왔다. 우수상은 사이버 성폭력 피해자들의 영상 삭제, 상담·고발을 돕는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 등이 선정됐다. 공로상에는 서울예대 미디어창작학부 학생들이 진행한 영등포 여성 노숙인 생리대 나눔프로젝트에 돌아갔다.

시상식은 성평등 주간인 다음달 6일 오후 2시 서울시청사 8층 다목적홀에서 열린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출처 :  http://news.joins.com/article/22734045  
‘여성 정치’ 비중, 아직 너무 낮다

NO파일제목등록일자조회
1658할머니, 생활전선으로…60세이상女 취업 최고 2012/06/2217445
1657"`리우+20`서 사상 첫 여성정상회의 개최" 2012/06/2118425
1656설리프-반다 아프리카 두 여성 대통령 한자리에 2012/06/2118625
1655“철저한 지식으로 나이-성 장벽 극복” 29세 스웨덴 ... 2012/06/2117642
1654스웨덴 실비아 왕비, 이화여대 방문 2012/06/2117886
1653女協 “이재오, 성차별 발언 사과하라” 2012/06/2116766
1652여조교는 절반, 여총장은 10%뿐.. 대학에서 여성은 아... 2012/06/2116320
165113일 서울남부지법 404 법정 판사·검사·변호사 모두... 2012/06/1816428
1650통계청, 2012년 5월 남성 실업자 수는 감소, 여성 실... 2012/06/1416771
1649맞벌이 육아, 엄마 일의 반도 안하는 아빠 2012/06/1116688

이전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