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올해 노벨평화상에 무퀘게-나디아 무라드
2018. 10. 17
올해 노벨평화상에 무퀘게-나디아 무라드

[앵커]

올해 노벨평화상의 영예는 성폭력 피해 여성을 도운 콩고민주공화국의 의사 드니 무퀘게와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조직 ‘이슬람국가’의 성폭력 만행을 고발한 여성 운동가 나디아 무라드에게 돌아갔습니다.

전쟁터의 참혹한 성폭력 피해를 고발하는데 기여한 인물들인데요.

이준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올해 노벨평화상 수상자인 무퀘게는 성폭행을 당한 여성 수만 명을 치료한 그야말로 여성들의 수호천사 같은 인물입니다.

무퀘게는 19년 전, 생식기를 잔혹하게 훼손당한 채 병원에 온 여성을 치료하며 내전과정에서 많은 여성이 성폭력을 당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습니다.

이를 계기로 성폭력 피해 여성을 치료하는 데 헌신하기로 마음 먹었고 지금까지 수만 명의 여성을 돌봐왔습니다.

무퀘게는 이런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 2016년 서울평화상을 받기도 했습니다.

공동 수상자로 선정된 나디아 무라드는 참혹한 성폭력 피해 당사자였습니다.

이슬람국가는 지난 2014년 이라크 북서부 신자르 지역을 장악하고 이곳에 거주하던 야지디족 수천 명을 죽이고 여성 2천 명을 납치했습니다.

무라드 역시 이때 성노예로 끌려갔습니다.

3개월 간 고통의 시간을 보내던 무라드는 IS 대원이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가까스로 탈출에 성공했습니다.

이후 독일에 정착한 무라드는 인권운동가로 변신해 IS의 만행을 고발하고 야지디족 보호캠페인을 벌이기도 했습니다.

<베릿 라이스 안데르센 / 노벨위원회 위원장> “두 수상자는 그 같은 (성폭력을 포함한) 전쟁범죄를 고발하고 국제사회의 관심을 촉구하는 데 있어서 결정적인 기여를 했습니다.”

작년에는 핵무기폐기국제운동이 노벨평화상을 받았습니다.

연합뉴스 이준삼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출처 :  http://www.yonhapnewstv.co.kr/MYH20181006006000038/
美 선거 여성후보 사상 최다… 치마 입고 하이힐 신고 `돌풍`

NO파일제목등록일자조회
1703“정쟁수단 삼지말고 여성정책으로 경쟁을” 2012/11/0520112
1702남북한·中·네덜란드 등 7국, 유엔 인권위에서 "日, ... 2012/11/0520921
1701육아와 가사에 묶인 여성인력, 그 해결방법은? 2012/10/3021121
1700저출산·고령화, 아시아 경제성장 발목잡아 2012/10/3021364
1699가부장 문화에 남성 육아휴직하면 급여 줄고, 직장 눈... 2012/10/3021890
1698UN 제 1회 세계 여자아이의 날, ‘조혼으로부터 여아... 2012/10/2921064
1697한국 성평등 순위, 135개 조사국 중 108위 2012/10/2520875
1696여성변호사들 "직장서 성차별 심각" 2012/10/1520414
1695여성에겐 높은 `국방연구의 벽`…ADD 여성연구원 5% ... 2012/10/1520332
1694미 총선 여성 출마자 역대 최고 기록 2012/10/1020190

이전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