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Legislated gender quotas or voluntary party quotas?
2008. 02. 13
Legislated gender quotas or voluntary party quotas?

As a researcher of electoral gender quotas, I am often asked, which type of gender quotas will increase women’s political representation the best: Legal gender quotas or voluntary party quotas?

Our research on electoral gender quotas around the world has shown that there is no general answer to this important question. There are many different types of gender quotas, and it is crucial to study how they function in different political systems, as we have done in .

A quota system that does not match the electoral system in place may remain purely symbolic and will leave all quota advocates very frustrated.

These are the important questions: First, who has the power to introduce gender quotas? Second, which system, legal or voluntary, gives the best result for women’s political empowerment on a short term basis and in the long run?

Gender quotas introduced by law or constitutional amendment, which is the preferred quota type in Latin America and in many other countries, has the advantage of applying to all political parties in a country. Legal quotas also allows for legal sanctions for non-compliance - most effectively, we know now, if the Electoral Commission has the authority (and uses it!) to reject lists without a sufficient number or percentage of women.

In contrast, voluntary party quotas imply that one or more political parties in a country on their own initiative introduce gender quotas in their own statutes. Only sanctions available are pressure from the central party organization and from public exposure, if a local nominating body does not comply with the party rules on quota. Constant pressure from women’s organizations and caucuses are needed to implement gender quotas.

Some see legal gender quotas as coming from above, leaving potential women candidates unprepared. However, seen from the point of view of local party organizations, also voluntary party quotas may come ‘from above’. However, in both cases quotas are usually result of strong pressure from women’s organizations and other forces sympathetic to the claim of gender balance in politics. This mobilization as well as the whole debate on why women are under-representation, is very important for the outcome of the introduction of quotas. Pressure from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s important, too, but local organizations should be part of this process in order to create a long time result in terms of the empowerment of women.

The essence of electoral gender quotas is to force political parties and other nominating bodies to seriously start recruiting also women candidates for election.

Contrary to what many quota advocates believe, legislated gender quotas for election were never introduced in the Scandinavian countries. The high number of women in the Swedish and the Norwegian parliaments (38 and 47%) was reached through a long historical process of pressure within the political parties, from the 1980s and 90s adding voluntary party quotas.

ANC in South Africa is another example of successful voluntary party quotas. In Bosnia voluntary party quotas was replaced by legal quotas because of lack of results. So there is no general conclusion on what is best.

However, in countries that already have instituted legal quotas on account of for instance ethnicity or religion, like Lebanon, Jordan or India, legal gender quotas are probably the best. Also in semi-democratic countries and in countries without political parties, advocates should go for gender quotas through legislation or decree. But as the cases of Belgium and the many Latin American countries with legal quotas show, legal gender quotas may work well in democratic countries.

By Drude Dahlerup, professor of political science, Stockholm University

여성할당제, 법제화할 것인가? 자율화할 것인가?

여성 할당제 연구자인 내게 사람들은 여성할당제가 법제화되는 것이 좋은지, 각 당의 자율에 맡기는 것이 최선의 방법인지 묻곤 한다.
전 세계의 여성할당제를 연구해 본 결과 이 질문에 정답은 없다. Dahlerup (ed.): Women, Quotas and Politics (Routledge 2006)의 연구결과와 같이, 세상에는 여러 종류의 여성할당제가 존재하며, 그들이 각기 다른 정치시스템 안에서 어떻게 작용되는지 연구하는 것은 굉장히 힘든 작업이다.
선거제도와 맞지 않는 할당제는 결국 상징성을 띨 뿐이며, 할당제 옹호자들을 좌절감에 빠뜨린다.
여기서 우리는 중요한 문제들에 맞닥뜨리게 된다. 첫째, 누가 할당제를 도입할 힘을 가지는가? 둘째, 단기적으로나 장기적으로 여성의 정치적 역량을 늘리기 위해서 할당제의 법제화가 적절한가, 아니면 자율성을 부여하는 것이 좋은가?
라틴 아메리카를 비롯한 다른 많은 국가들의 경우, 법이나 헌법 개정을 통해 도입된 여성할당제가 모든 정당에 이익을 주고 있다. 법제화된 할당제는 법적 제재력을 가지는데, 이는 만약 여성후보가 일정 수나 비율에 못 미치면 선거관리위원회가 후보리스트 자체를 거부할 수 있을 정도다.
반면, 한 개 이상의 정당에서 자신들의 당규에 할당제를 적용하는 경우가 있다. 이는 할당제를 자율에 맡긴 시스템으로, 만약 지역에서 할당제를 따르지 않을 경우 법적 제재는 없으나 중앙당이나 여론의 제재를 받게 된다. 또한 지역의 여성단체와 이익단체들의 지속적인 압력을 받을 수 있다.
일부 사람들은 법제화된 할당제는 위로부터 시행되는 것이라고 보지만 지구당의 입장에서 볼 때, 할당제의 자율화 역시 위에서 내려온 지침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두 경우 모두 여성정치참여 확대를 주장하는 여성단체들이 압력을 가한 결과이다. 여성들의 낮은 대표성에 관한 논의와 같이 이러한 움직임은 할당제 도입에 굉장히 중요한 역할을 한다. 또한 여성의 역량강화를 위한 장기적인 성과물을 얻기 위해서는 지역 단체의 활동이 국제사회의 지원만큼이나 중요하다.
여성공천할당제의 본질은 정당들이 여성후보들을 많이 뽑도록 영향력을 가하는 데 있다.
많은 할당제 옹호자들이 믿는 것과 달리, 스칸디나비아 국가들에서는 할당제가 법제화된 사례가 없다. 다수의 여성의원을 배출한 스웨덴(38%)과 노르웨이(47%)의 경우는 1980,90년에서부터 각 당에 할당제 시행을 촉구하기 위해 오랜 시간을 투자한 결과이다.
남아프리카의 ANC(아프리카민족회의)는 자율적 할당제 실시의 또 다른 성공사례이다. 또한 보스니아는 법제화된 할당제가 성과를 내지 못해 결국 자율화한 바 있다. 결국 최선의 방법은 상황에 따라 달라짐을 알 수 있다.
하지만 레바논, 요르단이나 인도와 같이 민족과 종교적인 이유로 이미 할당제를 법제화한 국가들에서는 여성할당제의 의무화가 최선의 방법이며, 반(半)민주주의국가와 정당이 없는 국가들의 경우도 여성할당제의 입안을 추진해야 한다고 본다. 또한 법제화된 할당제를 실시하고 있는 벨기에와 많은 라틴아메리카 국가들의 경우 역시 할당제의 법제화가 민주주의 국가에 적합하다는 것을 입증하고 있다.

Drude Dahlerup, 정치학 교수, 스톡홀름 대학

번역-한국여성정치문화연구소
2008년 총선과 여성리더십 - 김형준 명지대 교수 새 정부의 여성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