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사설]‘여성 투자’가 가장 효과적인 원조
2011. 12. 01 kiwp
오늘 폐막되는 부산 세계개발원조총회에서 여성 개발원조의 중요성을 부각하는 ‘양성(兩性) 평등과 개발에 관한 부산행동계획’이 채택된다. 부산 총회에서는 여성의 교육 고용 보건 등에 투자한 국가들이 눈에 띄는 경제성장을 달성한 통계를 토대로 보다 많은 원조를 여성의 역량 강화에 투입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됐다. 라니아 알 압둘라 요르단 왕비는 어제 각료급회의 기조연설에서 “여성은 전 세계 노동력의 40%를 차지하고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중심적인 역할을 맡고 있다”며 여성에게 개발원조의 큰 몫을 할당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따르면 세계 12억 명의 빈곤인구 가운데 70%가 여성이고 5억5000만 명의 워킹푸어(일하는 빈곤층) 중 3억3000만 명이 여성이다. 8억 명 문맹인구 중에서는 70%가 여성이다. 그런데도 여성이 소외됐던 이유는 원조자금이 수원국(受援國)의 관점보다는 자원개발 파워게임 등 공여국(供與國)의 이해에 따라 배분됐기 때문이라는 반성이 나온다. 공여국으로부터 상당한 자금이 원조 대상국에 흘러들어갔음에도 빈곤층의 삶의 질은 실질적으로 개선되지 않았다.

OECD와 개발원조위원회(DAC)는 2005년 원조 효과를 높이기 위한 5개 원칙에 대한 파리선언을 채택했다. 원조 받는 나라의 주인의식, 일관된 조율, 조화로운 정책 수립, 성과 중심의 원조운영 그리고 상호책임성이 핵심 내용이다. 이 원칙에 따른 원조를 시행할 때 가장 효과적인 수단이 양성 평등과 여성의 역량 강화에 대한 투자라는 점이 원조 사례를 통해 증명되고 있다.

여성에 대한 개발원조 효과가 좋은 이유는 문맹 빈곤 차별의 핵심 고리에 여성이 있기 때문이다. 제3세계 빈곤층 여성에게 피임법만 알려줘도 출산율과 유아사망률을 낮출 수 있다. 기혼여성이나 소녀에게 글자를 깨우쳐 주는 것만으로도 일자리에 대한 기회를 넓혀 빈곤 퇴치에 도움을 준다. 여성의 경제 참여는 아동의 건강과 교육에 대한 투자로 이어져 빈곤의 악순환을 끊을 수 있는 계기가 되고 사회의 역량 강화로 이어진다.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이 양성평등 특별 세션에서 원조 효과성 증대를 위한 ‘여성 투자’를 촉구한 것도 이런 뜻을 담고 있다.

원조 받는 나라에서 원조하는 나라로 올라선 우리도 공여자금의 효과를 높이는 데 힘을 보태야 한다. 개발의 혜택을 모든 사람들이 고르게 누리고 여성이 소외되지 않도록 원조사업에 양성 평등적 관점을 도입할 필요가 있다.

동아일보2011-12-01 03:00:00
홈페이지 http://news.donga.com/Column/3/04/20111201/42274220/1
[한국여성학회 국제학술 심포지엄] 지구화와 기술 개입 시대의 여성성 구성 [경제 view &] 여성 임원 많을수록 주가도 높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