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외부칼럼>나는 요즘 여성이 부럽다
2011. 02. 23 KIWP
사법시험과 외무고시의 여성 합격자 비율이 40%와 60%를 기록하는 시대를 살아가고 있다. 이런 뉴스를 접할 때마다 남성인 필자는 21세기를 살아가는 요즘 여성들이 부럽다는 생각을 넘어 가끔 질투가 난다.

이 시대 여성 상당수는 뛰어난 재능을 갖고 있으며 그 재능을 바탕으로 사회 전반에 있는 ‘유리벽’ 같은 차별 속에서도 꿋꿋이 자신의 뜨거운 열정을 원동력 삼아 꿈을 향해 나아가고 있다. 요즘 여성들은 ‘골드미스’를 넘어 ‘슈퍼맘’이란 신조어를 낳으며 국가와 사회 곳곳에서 맹활약하고 있다.

실력과 당당함으로 무장한 여성들

필자는 사회에서 존경받는 여성 가운데 여러 명과 친분을 나누며 전화나 문자메시지로 안부를 주고받거나 식사를 함께하곤 한다. 이런 과정에서 이들에게서 공통적인 부분이 존재한다는 것을 깨닫게 됐다. 부드러운 카리스마와 외유내강형 카리스마, 국가에 대한 진심 어린 애국심, 자신의 꿈을 향한 뜨거운 열정과 같은 키워드다.

이들은 하나같이 자신의 성공을 과시하거나 그 성공을 무기로 타인을 강압하는 스타일이 아니었다. 오히려 일반적인 관점으로 봐도 매우 겸손했다. 이들은 당당함 속에 겸손함을 갖추고 있었는데 자신의 의견을 피력할 때나 자신의 일에 관한 생각을 표명할 때 논리 정연하고 명쾌하며 상대의 공감을 얻는 설득력이 있었다. 주목받는 삶을 살아가면서 이러한 태도를 유지하기는 힘들다는 것을 경험적으로 잘 안다. 필자 역시 겸손한 자신감을 갖고 살고자 매 순간 노력하고 있기 때문이다.

오래전 조수미 선배와 한 자선 패션쇼 행사장에서 만나 행사가 끝난 후 함께 저녁식사를 할 때였다. 얘기를 나누다 누리꾼들이 간혹 나에 대한 음해성 짙은 ‘악플’을 단 것을 볼 때마다 굉장히 불쾌하고 스트레스가 쌓인다며 불만 섞인 투정을 늘어놓게 됐다. 내 얘기를 듣고는 그도 역시 예전에 TV 드라마 주제가나 월드컵 관련 대중적 행사 등에서 크로스오버와 팝 레퍼토리를 불렀을 당시 좋지 않은 시선과 오해 때문에 어려움을 겪은 적이 있다고 했다. 하지만 그럴 때마다 오히려 그런 평가를 존중하되 대응할 가치가 없는 것은 무시하고 자신의 길을 갔으며 그랬기에 자신의 자리를 지키며 당당하게 활동하고 있다고 했다. 나는 그가 눈동자를 반짝이며 확고한 신념으로 말할 때 고개가 절로 숙여졌다. 그리고 왜 그가 수십 년간 세계적인 소프라노이자 국민의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는 ‘국민 소프라노’의 자리를 유지하고 있는지를 새삼 깨닫게 되었다.

국내 각 분야에서 맹활약 보여

3년 전 아트센터 나비의 노소영 관장을 인터뷰할 기회가 생겨 2시간 넘게 얘기를 나눴다. 평소 행사장이나 파티에서 여러 차례 봤을 때 느낀 그의 이미지는 전직 대통령의 맏딸이자 국내 굴지 대기업 총수의 부인이라는 선입견 속에 그저 화려하고 우아한 모습이었다. 하지만 장시간 대화하면서 한국 미술계를 이끄는 인물로 풍부한 식견과 견해, 그리고 뜨거운 열정과 애정을 느낄 수 있었다. 그가 하는 말 한마디 한마디는 흡사 유명 인사의 특강을 연상시킬 정도로 논리정연하고 유익했다. 그는 ‘노블레스 오블리주’라는 단어 자체가 잘못되었다고 생각한다며 그 말이 곧 사회적 지위를 계급으로 나누기 때문이라는 얘기와 사서삼경을 감명 깊게 읽었다는 얘기, 인상 깊었던 여행지가 히말라야와 네팔이었다는 얘기 등을 들려줬다. 전직 대통령의 딸이자 재벌 총수의 부인이기 이전에 훌륭한 인성과 풍부한 철학적 지식을 소유한 지성인이자 예술가이며 ‘인물’이라고 느꼈다.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와의 에피소드도 있다. 한 행사장에서 지역구 국회의원과 홍보대사 자격으로 만나 국회의사당에서 열린 음악회 얘기를 했다. 야외의 소란한 분위기에서 비서관으로 보이는 사람이 다음 일정을 재촉하는데도 박 전 대표는 필자 가까이에 귀를 대고 얘기를 경청했다. 필자뿐 아니라 행사장 귀빈, 그리고 일반 시민이 얘기를 건네도 그 얘기를 다 듣고서야 움직였다. 그 이후 여러 번 다른 행사장에서 박 전 대표를 보았는데 한결같이 만나는 사람을 세심히 배려하는 모습이었다. 그가 정치인이기 이전에 ‘인물’로서 존경받고 사랑받는 이유를 알게 되었다.

이들을 포함해 내가 만난 여성들은 자신의 일을 사랑하고 여성성을 강점으로 승화시켜 오히려 남성보다 더욱 뜨거운 열정과 여성 특유의 따뜻함과 세심함, 부드러움을 무기로 가진 진정한 의미의 ‘여장부’들이었다. ‘암탉이 울면 집안이 망한다’거나 ‘여자가 뭐를 해?’ 같은 여성을 비하하는 속담과 옛말이 적지 않다. 그러나 이런 말은 뛰어난 여성들 틈바구니 속에 살아가는 21세기 우리 남성들에게는 이미 고리타분하고 시대착오적인 말이 된 지 오래이다. ‘여성 우월’ 시대를 살아가는 남성들이여, 더욱 분발하자. 그리고 여성들과 함께 앞으로 나아가자.

[동아광장]임형주 팝페라테너

홈페이지 http://news.donga.com/3/all/20110218/34947300/1
정당 공천, 양성평등해야 <외부칼럼>지방자치단체의 성인지 예산제 도입에 거는 기대